뉴스 > 연예

"독립영화계 대세" 심달기, 마일스톤 컴퍼니와 전속계약

기사입력 2018-06-29 08:50 l 최종수정 2018-06-29 14: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가 주목한 신예 심달기와 마일스톤 컴퍼니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7일 마일스톤 컴퍼니는 “독립영화계의 대세 배우 심달기와 새로운 인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심달기는 제 35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최우수작품상 ‘흉’을 비롯해 ‘미나’ ‘동아’ 등 다양한 독립영화의 주연으로 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박우건 감독의 ‘미나’와 권예지 감독의 ‘동아’는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제 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비정성시 부문을 통해 다시 한 번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마일스톤 컴퍼니는 “심달기는 다양한 잠재력이 많은 배우다. 체계

적인 매니지먼트를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가고, 앞으로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서 배우가 가진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배우 심달기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마일스톤 컴퍼니는 김소희, 이주영, 성령, 이주영, 이민웅, 박기만, 이석형이 소속돼 있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