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우성 난민 논란에 “국민 반감 이해해, 법·제도 안에서 심사하면 돼”

기사입력 2018-07-05 11:59

정우성 난민 논란 사진=DB(정우성)
↑ 정우성 난민 논란 사진=DB(정우성)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정우성이 난민 문제에 대한 생각을 ‘뉴스쇼’를 통해 전했다.

정우성은 5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이날 정우성은 “난민은 우리에게 먼 나라 이야기다. 그래서 대한민국에서 난민에 대해 반감을 가진 국민들을 충분히 이해한다. 우리 사회가 불평등했고 불안한 사회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때 갑자기 난민이 딱 다가온 거다. 그러다 보니까 ‘난민이 어려운 건 알겠는데 우리의 어려움부터 먼저 해결해야 되는 거 아니야?’ 이런 마음이 드시니까 이제 받자, 안 받자 이게 아니라 거기에 대해서 우리가 좀 우선시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말씀하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대한민국은 법과 제도가 마련돼 있다. 그 안에서 그들을 심사하면 된다. 국제사회 난민협약도 있다. 국제사회와 약속을 지키면서 국민의 우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이를 최소화하고 불식시킬 수 있는 노력을 동시간대에 해나갈 수밖에 없는 게 이 이슈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난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떤 대안이 필요할 것 같냐’는

질문에 “대안보다는 이 문제를 바라보고 있는 관점에 대한 객관성을 서로가 좀 가질 필요가 있는 것 같다. 그게 충분히 이루어졌을 때 우리 사회가 난민을 앞으로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한 어떤 해결 방안이 나올 것 같다”고 답했다.

정우성은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로 활동 중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