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서원 심신미약, 피해자 귓불서 타액 DNA 검출 “이서원은 기억無”

기사입력 2018-07-12 15:13

이서원 심신미약 사진=DB(이서원)
↑ 이서원 심신미약 사진=DB(이서원)
이서원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의 귓불에서 타액 DNA가 검출됐다. 이서원은 기억을 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의 심리로 12일 오전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서원의 변호인는 “이 사건에 대해서 피해자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 DNA 검출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왔을 때 흉기를 들고 있어 범죄 사실에 대해 변명할 수 없고, 부인할 수 없다”며 “본인이 인정한 것은 아니다. 전혀 기억하지 못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변호인은 이서원의 심신미약 상태였음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다음 공판 기일을 오는 9월 6일로 지정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