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우 인생 전반전 끝낸 정우성, 지난 25년을 되돌아보다(종합)

기사입력 2018-07-13 16:43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우성 배우특별전 기자회견 사진=DB
↑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우성 배우특별전 기자회견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정우성이 배우특별전을 여는 기념으로 25년간의 배우 생활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13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고려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우성 배우특별전 기자회견이 개최된 가운데 정우성, 모은영 프로그래머, 최용배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정우성은 “저 스스로가 질문을 하게 되더라. 저의 작품이 하나하나 특별하지만 제 3자에게 듣는 특별전이라는 무게가 크다. 특별전을 여는 경력이 됐나, 열심히 살아왔나 했을 때 갈 길이 먼데 이른 선물을 받은 것 같다”라며 “25년 동안 활동하면서 많은 작품을 했지만 20여 년 전 작품은 관객과 많이 소통을 하지 못했다. 이전 작품으로 정우성 배우를 다시 한 번 체킹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그래서 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배우특별전을 개최한 소감을 밝혔다.

매 작품마다 도전하고, 이미지의 틀을 깨는 정우성은 지난 25년간의 배우생활을 되돌아보며 모든 작품이 늘 전환점이고 도전이었다고.

정우성은 “모든 작품이 늘 전환점이고, 도전이었다. ‘비트’는 정우성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작품이다. 배우로서 청춘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선물한 작품이고, 10대의 감성을 10대가 막 지난 20대 나이에 했기에 캐릭터가 준 위로, 제가 캐릭터를 위로하는 방식이 좋았던 작품이었다”라며 ‘비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 후 김성수 감독이라는 좋은 감독님, 동료, 친구를 만나게 됐다. 그 분과 40대에 ‘아수라’를 했을 때 둘이 못 만났던 시간 공백을 단숨에 깨버리는 듯한 열정을 느꼈다”라며 “내 스스로가 어떤 작업방식에 안주하지 않았나, 자각을 불러일으켰던 작품이다. ‘아수라’ 작품이 전환점을 만들어준 작품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최용배 집행위원장은 배우특별전을 기준점으로 정우성의 25년 간의 배우 인생을 전반전이라고 표현했다. 이에 정우성은 “돌아보면 많은 아쉬움이 있을 수 있다. 아쉬움이 크면 후회라는 감정으로 저를 자극하는 작품도 있을 것이다. 그런 감정을 통해 미래에 대한 비전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전반전이 끝난 정우성의 시간을 되돌아보는 시간인 동시에 후반전의 비전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최근 배우 문성근과 함께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 위촉된 정우성. 그는 북한 영화 교류에 대해서 한마디 전했다. 그는 “남북영화교류 회의에 참여하면서 어려운 일이 앞으로 다가온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치, 경제, 계속해서 맞물려있는 상황이 많기 때문에 (남북 영화교류가) 빨리 진행되지 않는다. 3차 남북정상회담 때 문화적인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면 영화교류가 순탄해 질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배우의 전반전을 마친 정우성이 특별전에서 들려 줄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특별전 ‘스타, 배우, 아티스트 정우

성’은 ‘비트’ ‘태양은 없다’ ‘아수라’ ‘강철비’ 등 그의 대표작 12편 상영과 관객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며, 국내 최고의 평론가들이 참여한 기념 책자와 전시, 정우성 출연작의 주제곡이 포함된 OST 콘서트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마련 됐다. 정우성 배우 특별전은 오는 22일까지 진행된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