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tvN 수목극 11월 편성 확정

기사입력 2018-07-30 08:3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드라마 ‘남자친구’가 오는 11월 tvN 수목드라마 편성을 확정했다.
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측은 “’남자친구’가 tvN 수목드라마로 편성을 확정 지었다.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남자친구’는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Ex-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 분)과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불상사'가 되어버린 아름답고 슬픈 운명적 사랑이야기.
특히 ‘남자친구’는 오랜 공백을 가졌던 송혜교-박보검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송혜교는 2016년 메가 히트를 기록한 ‘태양의 후예’ 이후 2년만의 복귀이며 박보검 역시 ‘보검매직’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낸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첫 번째 작품인 것.
이에 더해 ‘남자친구’는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의 각색,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실력파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이 의기투합한다. 또한 최근 선풍적인 인기 속에 종영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롯해 ‘명불허전’,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을 제작한 본팩토리가 제작을 맡아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대한민국 최고 톱스타 송혜교-박보검과 유영아 작가-박신우 감독

, 그리고 본팩토리가 합심해 만드는 드라마 ‘남자친구’는 오는 11월 안방극장에 상륙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찌릿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에 ‘남자친구’가 어떤 절절한 사랑이야기로 겨울 안방극장을 덥힐지 관심이 고조된다.
11월 tvN을 통해 첫 방송될 수목 드라마 ‘남자친구’는 캐스팅을 마무리 짓는 대로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