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면가왕’ 치타=국악인 박애리…하니 가왕전 진출, 동막골 소녀와 대결

기사입력 2018-08-12 18:26

‘복면가왕’ 치타 국악인 박애리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 ‘복면가왕’ 치타 국악인 박애리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복면가왕’ 치타는 국악인 박애리로 밝혀졌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치타와 하니의 3라운드 대결이 그려졌다.

두 사람의 대결 결과, 하니가 치타를 꺾고 가왕전을 치르게 됐다. 이에 따라 치타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치타는 국악인 박애리였다. ‘대장금’ OST ‘오나라’를 부른 주인공. 그는 “국악인들만이 갖고 있는 틀을 깨고 싶다”고 말했다.

박애리는 “‘대장금’ 주제곡을 녹음 했을 때도 그랬고 SG워너비의 노래를 피처링 했을 때도 ‘국악인이 그러면 안 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의 말씀도 주셨는데, 국악인도 여느 뮤지션과 같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분야에 도전할 용기가 있다는 걸 국악인들에게도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가면을 쓰고 나오니 제가 누군지 모르고 듣지 않나. 오늘 만큼은 저에 대한 편견 없이 노래를 들어주시니, 판소리뿐 아니라 제가 부른 가요도 사람들을 보듬어 줄 수 있다는 꿈을 꾸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