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글의 법칙’ 남주, 목디스크 결국 하차...“열심히 준비했는데” 아쉬움

기사입력 2018-08-18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에이핑크 김남주가 급성 목디스크로 결국 중도 하차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사바’ 편에서는 병만족이 바지선을 타고 바다로 나가 바다 거북과 공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이핑크 김남주는 목디스크로 고통을 호소했고 “전날 고통이 심하게 느껴졌다. 일단 스트레칭을 하며 참았다. 모두 힘든 상황에서 아픈 것을 알리는 게 미안했다”며 결국 눈물까지 보였다.
김남주는 탈수 증상이 온 토니와 함께 의사를 만나러 베이스 캠프로 향했고, 팀닥터는 급성 목디스크가 온 만큼 남주가 더 이상의 촬영이 불가하다고 판단했다. 결국 남주는 중도 하차를 결정했고 몸을 움직이지 못해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김남주는 중도 하차에 큰 아쉬움을 보였다. 남주는 “가기 싫다. 이제 시작인데. 수중 훈련도 기대 많이 하고 열심히 했다. 바다를 앞두고 너무 아쉬웠다”며 “병만족에 정말 미안했다. 마지막까지 같이 못 한 게 슬펐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남주의 중도 하차 소식에

누리꾼들은 “목디스크 정말 고통스럽죠”, “많이 힘들었나 봐요”, “푹 쉬세요”, “본인이 제일 힘들겠지. 남주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이며 남주의 쾌유를 빌었다.
한편, 에이핑크 김남주는 지난 2016년 목 디스크 판정을 받았다.
wjlee@mkinternet.com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文 "국가, 모든 희생·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 부산지검 '성추행 부장검사' 업무에서 배제
  • 美, 가짜 N95마스크 50만개 판매한 중국 기업 제소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