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 `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죽을 각오로 싸울 것"

기사입력 2018-08-22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강영국 기자
↑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이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용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부선이 22일 오후 2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김부선은 변호인 없이 홀로 등장했다. 김부선은 취재진 앞에서 “여기까지 오기를 원하지 않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재명에 대해 언급하며 “어떤 협박을 했는지 또한 어떻게 속였고 내 딸과 나를 인격살인을 했는지”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차분하게 자신이 들고 온 입장문을 읽어나간 김부선은 “(이재명이) 나를 정신병자로 만들었다. 인간 김부선이 인간 이재명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그는 “죽을 각오로 싸우겠다”며 “더이상 당신을 보호하지 않겠다. 보호할 가치가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사진|강영국 기자
↑ 사진|강영국 기자

김부선은 이재명과 스캔들 증거에 대해 “이재명의 번복이 증거다. 정치인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부선은 “많은 팬과 대중들의 응원과 뜻을 받아 변호사의 조력은 받을 예정”이라며 “(이재명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원했지만 99만 가지 거짓말로 저를 허언증 환자로 만들었고 정신병자로 몰아갔다”고 말했다.
김부선은 “인간 김부선이 인간 이재명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며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지난 6월 5일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경기도지사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사실이 아니면 교도소로 간다”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을 공표했다.
6월 말 이재명 지사 측은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을 통해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김부선은 지난달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갈비뼈 골절을 이유로 경찰에 출석 연기서를 제출해 이날로 미뤄졌다. 김부선은 경

찰 출석을 앞두고 SNS에 “정치인들에게 김부선의 인권은 없었다”며 이재명 도지사를 향해 법정에서 만나자는 말을 남겼다.
경찰은 이날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김부선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앞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작가 공지영, 주진우 시사인 기자, 방송인 김어준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