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여름 “‘아침마당’ 무대에 서라는 아버지 유언 지켰다”

기사입력 2018-08-22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여름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 한여름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가수 한여름이 할아버지와의 유언을 지켰다.

가수 한여름이 2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유언을 다시 한번 지켰다.

이날 '아침마당' 코너 '도전! 꿈의 무대'에 출연한 한여름은 “저는 할아버지의 마지막 유언인 “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에 올라 너의 노래를 전국에 보여줬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지키고자 도전했지만 할아버지가 만족하실 만큼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 같아서 죄송스러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도전! 꿈의 무대’에 출연한 후 할아버지의 산소에 성묘를 가서 할아버지에게 “기대하신 만큼 실력 발휘를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라고 말씀드렸더니 할아버지가 “우리 손녀딸 잘 했다. 더 열심히 해라. 잘 될 거 다라며 좋아하시는 것 같았다. 할아버지가 제게 하신 말씀인 ‘노래는 가슴으로 불러야 한다’는 내

용을 가슴에 담고 노래를 부르겠다”라고 다짐했다.

한여름은 김용임의 '부초 같은 인생'을 열창해 정확하면서도 구성진 트로트 가락으로 노래를 소화해 관객들에게 호응을 받았다.

하춘화는 "정말 신선하고 신세대답게 자기만의 색을 정확히 갖고 있는 것 같다. 노래를 참 정확하게 부른다"고 칭찬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