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이상한나라의 며느리’ 마리♡제이블랙, 부모님 위해 리마인드 웨딩+흥 폭발

기사입력 2018-08-22 2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마리와 제이블랙 부부가 부모님과 리마인드 웨딩으로 감동의 시간을 가졌다.
22일 방송된 MBC 교양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베테랑 난타 배우 고창환과 결혼한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가 뉴페이스로 출연한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VOX 최현준의 어머니와 며느리 신소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어머니는 최현준의 신발 콜렉션에 대해 “결혼 전에는 혼자니까 이해했지만 이제는 돈을 모아야 한다”며 아들의 신발 사랑에 일침했다. 이후 신소이는 저녁으로 갈비찜을 만들었다. 이에 시어머니는 신소이가 음식을 차리는 동안 지저분해진 싱크대를 정리하며 역대급 시어머니의 면모를 드러냈다.
음식을 맛본 시어머니는 "너는 반찬을 잘하긴 하는데 솔직히 말해 봐라. 음식을 윤우 위주로 하냐, 남편 위주로 하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신소이는 "당연히 윤우“라며 ”윤우 음식을 해주고 남편이랑 같이 시켜먹는다. 음식을 해주려고 하면 오빠가 닭발, 치킨 이런 걸 원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손주보다 아들을 신경써달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대해 신소이는 "저도 솔직하게 말씀해 주셔서 좋다"고 말했다.
한편 소이네 가족이 시어머니와 생애 첫 등산 나들이에 나섰다. 하지만 신소이는 도시락 준비가 예상보다 너무 늦어졌고 칼 같은 시어머니와의 약속에 늦어지게 됐다. 수차례의 전화 재촉에도 부부는 느긋하게 길을 나섰고, 참다 못한 시어머니가 “혼나야겠다”고 돌직구 발언을 하면서 이들 가족이 무사히 등산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졌다.
한편 마리와 제이블랙 부부는 결혼기념일을 맞아 시부모님의 리마인드 웨딩을 함께 준비했다. 이에 메이크업 숍에 도착한 시부모님은 격하게 좋아했다. 특히 시어머니는 "웨딩샵에서 살고 싶다"고 말할 정도.
하지만 시아버지가 "내가 없어도 추억으로 간직하라"고 말한 것을 마리가 시어머니에게 전하면서 두 사람은 눈물을 글썽였다. 하지만 곧이어 마리와 시어머니가 촬영을 위해 각각 드레스를 골라 입었다. 잠시 뒤 드레스 입은 마리의 모습에 시어머니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투피스로 구성된 드레스는 크롭 스타일의 상의로 마리의 복부가 훤히 드러났던 것.
시어머니는 마리의 드레스를 보고 “처음 봤다. 그래서 살짝 놀랐다”면서 마리의 생각을 물었다. 이에 마리는 "저는 배꼽티라서 재밌고 좋다. 그래도 사진 찍을 때는 단정해야겠죠?"라고 시어머니의 눈치를 살폈다. 이에 시어머니는 "난 우리 며느리가 엄청 날씬하고 좋은데 (복부가) 보이는 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후 마리가 한층 단정한 드레스를 입자 시어머니느 환한 미소로 흡족해했다.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시어머니는 "아들, 며느리 덕분에 이런 것도 해본다. 옛날에 결혼할 때 생각난다. 너무 아름답고 좋다"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촬영 도중 마리가 복부 노출된 드레스를 입고 다시 등장하자 MC들은 “역시 마리씨답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후 시아버지는 흥이 폭발해서 남다른 춤사위를 뽐냈고 이에 마리와 제이블랙 부부도 함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런가하면 이날 베테랑 난타 배우 고창환의 일본인 아내 시즈카가 뉴페이스로 출연했다. 그는 제주에 놀러갔다가 고창환의 공연하는 모습을 보고 반해 적극적으로 프러포즈해 1년만에 결혼에 골인했다고 털어놨다.
시즈카는 6살 하나, 1살 소라 두 딸을 키우고 있는 바. 식사 시간에 아빠보다 먼저 숟가락을 드는 하나를 단호하게 훈육하는가 하면, 아이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며 호랑이엄마의 면모를 보였다. 그 과정에서 남편 고창환은 말없이 식사에 열중해

MC들이 “같이 혼나시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
이에 대해 시즈카는 “일본의 훈육 스타일이 아이를 엄하게 키우는 경우가 많다. 다 받아주지 않고 안 되는 건 절대 안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즈카는 육아와 집안 살림으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난 뒤, 고창환의 누나가 기습 방문하게 되면서 규칙적인 일상이 흔들리자 남편과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