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스` 이기찬 "단둘이 미국 여행…배두나 돈 빼서 썼다"

기사입력 2018-08-30 07:3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가수 이기찬이 배두나와 미국 여행을 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물 건너간 스타’ 특집으로 배두나, 이기찬, 수주, 스테파니 리가 출연했다.
이날 이기찬은 “본의 아니게 배두나 돈은 슈킹한 적이 있었다”라는 윤종신의 질문에 잠시 당황하더니 “처음 시사회를 샌프란시스코에서 끝내고 마침 LA에서 일이 있어서 차를 빌려서 LA로 갔다"면서 함께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기찬은 "해외를 많이 다녀 본 두나씨가 숙소 예약을 했고 숙소비를 현금으로 빼서 올려놨다. 그런데 3~4일 지나니까 현찰이 떨어졌다. 10불짜리는 괜찮겠다는 생각에 꺼내 썼다”고 설명했다.
이야기를 듣던 윤종신은 “엄마 지갑 빼듯이 썼구나”라고 말했고, 이기찬은 “처음에 10불, 그 다음 날 10불 하다 보니 50불 정도 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

는 “둘이서 여행도 다니고.. 한국에서도 자주 만나나?”라고 물었고 배두나는 “한국에서는 오히려 자주 못 만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때 기억이 안 좋았나 보다. 돈도 비고”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