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이웨이’ 진성 “부모님의 가출…친척 집 전전하며 살았다”

기사입력 2018-10-04 2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이웨이’ 진성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 ‘마이웨이’ 진성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마이웨이’ 가수 진성이 기억나는 팬에 대해 말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진성의 일상이 그려졌다.

진성은 “사실 부모님과 같이 살지도 않았고 친척 집을 전전하며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머니는 내가 3살 때 가출했고, 아버님도 비슷한 시기에 집을 나갔다”며 “외삼촌이 날 찾아왔는데, 첫 마디가 ‘엄마 보고 싶지 않니’라고 물었다. 난 보고 싶지 않았다. 가슴에 원망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중에 부모님과 함께 살기는 했지만, 결국 안 만나니만 못했다. 두 분은 늘 싸

우기만 했다. 그래서 결국 외삼촌이 다시 갈라 놓았다”고 전했다.

또한 “엄마를 따라가려고 했는데 외삼촌이 나를 발로 밀어버려서 넘어졌다. 그 이후로 볼 수 없었다. 그때 일이 가슴 깊이 남았다”며 “어머니가 시골에 계신다. 하지만 이런 일을 너무 어릴 때 겪어서 가까이 다가갈 수는 없다”고 털어놨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