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엔지 치우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영광, 영화인들과 많은 교류 있길”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연’ 사진=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연’ 사진=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초연’ 엔지 치우, 량융치가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영화 ‘초연’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관금붕 감독과 배우 엔지 치우, 정수문, 량융치, 바이 바이허가 참석했다.

엔지 치우는 처음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소감으로 “부산은 아름다운 도시인 것 같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다. 자리를 잡은 성공한 영화제라 생각한다. 참석 기회를 통해 많은 영화인들과 교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량융치도 “홍콩에서 왔다. 이번에 처음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됐다. 이런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초연’은 모든 배우들이 기쁜 마음으로 즐겁게 만든 작품이다. 작품을 전 세계 관객들에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인사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중 하나인 ‘초연’은 ‘완령옥’ ‘인지구’를 만들었던 관금붕 감독이 중국 대륙에서의 작품 활동 후 홍콩으로 돌아와 오랜만에 홍콩 올 로케이션으로 만든 영화다. 왕년 라이벌 관계였던 두 스타 여배우가 ‘Two Sisters’라는 연극 공연을 준비하면서 초연 때까지 겪는 불

안을 담는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