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알쓸신잡3’ 김영하 작가, “밥 시키는 것만 집중 공부” 이탈리아어로 능숙하게 음식 주문 ‘멋짐 폭발’

기사입력 2018-10-05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알쓸신잡3’ 김영하 작가가 피렌체에서 능숙한 이탈리아어를 구사했다.
5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잡3)는 피렌체에서 저녁식사를 하는 박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탈리아에 도착한 박사들은 르네상스 건축과 예술을 흠뻑 머금고 있는 피렌체를 돌아본 뒤 이탈리아의 전통 레스토랑에 모였다. 이후 김영하 작가는 능숙한 이탈리아어로 음식을 주문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잡학박사들은 메뉴 선택은 물론 간단한 대화까지 하는 김영하의 모습에 “멋있다” “전혀 당황하지 않고 대화까지 한다”며 부러워했다. 이에 대해 김영하는 “이탈리아 시골을 3개월간 여행한 적 있다”면서 “주로 밥 시키는 것만 집중적으로 공부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영하는 “맨 먼저 나오는 ‘안티파스토’는 주로 찬 음식이다. 육회 같은 거”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육회를 주문했다는 말을 듣고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었다. 이어 “밀가루로 만든 따듯한 음식인 ‘프리오 피아토’를 비롯해 육류와 생선 등

메인요리로 나오는 ‘세콘도 피아토’가 있고, 마지막에 돌체라는 걸 시킨다. 주로 에스프레소로 마무리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희열과 박사들은 잔을 들고 “이탈리아어로 건배는 뭐라고 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김영하는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희열이 직원에게 물어서 박사들은 “살루떼”를 외친 뒤 본격적인 지식 수다를 펼쳐나갔다.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