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지민, 태풍 ‘콩레이’ 피해 걱정...“다들 큰 피해 없으셨길”

기사입력 2018-10-06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배우 한지민이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떠난 것에 안심했다.
한지민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따라 더욱 감사한 빛. 다들 큰 피해 없으셨길요. #부산”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태풍이 지나간 후 구름이 걷히고 해가 비치는 하늘이 담겼다.
이날 오전 25호 태풍 콩레이가 부산을 지나면서 부산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안전을 위해 주민들의 외출이 자제 됐고, 지난 4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 측도 안전을 위해 당초 진행 예정이던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하지만 태풍이 한반도를 지나가면서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회차 상영부터 정상적으로 GV진행한다”며 오후 4시 10분 예정된 한지민 주연의 영화 ‘미쓰백’의 야외 무대 인사부터 정상 진행할 것이라 알렸다.
태풍이 지나간 것과 무대 인사를 재개한 것에 안심한 한지민의 글에 누리꾼들은 “무사히 마치고 조심히 돌아오세요”, “그래도 아직 바람 많이 부니 조심하세요”, “집이 흔들거리면서 난리가 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엄청 화창해졌네요. 일정에 차질 없어서 다행이에요”, “괜찮으신 거죠?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오늘 무대인사 일정 아무도 안 다치고 무사히 좋은 시간으로만 마무리

되길 바랍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배우 한지민이 주연을 맡은 영화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 분)이 가혹한 현실에서 탈출하려는 아이 지은(김시아 분)을 구출하려는 이야기로 오는 11일 개봉한다.
wjlee@mkinternet.com
사진|한지민SN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정세균 국무총리 "故백선엽 장군 현충원에 모실 계획"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여기자협회 "박원순 성추행 진상 규명 제대로, 피해호소인은 보호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