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진의함 “부산 오자마자 목욕탕서 때 밀어”…류이호 “찜질방 가보고파”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6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진의함 애니찬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진의함 애니찬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모어 댄 블루’ 류이호, 진의함이 부산을 찾아 가장 좋았던 점을 밝혔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영화 ‘모어 댄 블루’ 야외무대인사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가빈린 감독과 배우 류이호, 진의함, 애니찬이 참석했다.

진의함은 “부산에 오자마자 목욕탕에 가서 때를 적극적으로 밀었다. 밀고 나서 피부가 좋아졌다. 한국에서 매일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류이호는 “저는 단순하게 날씨만 좋으면 해변가를 걷고 싶었는데, 오는 과정에서 진의함이 때민 게 얼마나 좋은지 계속 설명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저는 찜질방에 가본 적이 없어 한 번 시도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모어 댄 블루’는 권상우, 이보영, 이범수 주연의 한국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2009)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눈물과 긴 여운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아름답고 슬

픈 로맨스 영화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에이즈약 사용 중단"
  • 대포폰 800여대 유흥가에 유통한 조폭 징역 1년 선고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