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故 신해철 4주기..."마왕, 그립습니다"

기사입력 2018-10-27 07:30 l 최종수정 2018-10-27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고(故) 신해철이 의료사고로 세상을 떠난 지 4년이 흘렀다.
고 신해철은 지난 2014년 10월 17일 서울 소재 S병원에서 강모 원장의 집도로 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고열과 가슴 복부 통증을 호소하다 심정지로 쓰러졌다. 신해철은 쓰러진 직후 심폐소생술을 받고 A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같은 달 27일 오후 8시 19분 끝내 숨졌다.
‘마왕’으로 불리며 사랑 받던 신해철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이와 함께 신해철이 의료사고로 사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일었다. 당시 신해철의 부인 윤원희 씨는 “병원 측의 업무상 과실치사 가능성이 있으니 수사해달라”라는 내용을 고소장을 제출, 기나긴 법적 분쟁을 시작했다.
고인의 집도의인 강모 씨는 2016년 11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1심 선고에서 금고 10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유족 및 검찰 측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를 진행했고, 2심에서는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후 대법원이 2심 판단에 손을 들어주면서, 강모 씨는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신해철이 세상을 떠난 지 4년이 흘렀지만, 팬들은 여전히 ‘마왕’을 잊지

못하고 있다. 4주기를 앞두고 팬들은 “그립습니다”, “마왕, 보고 싶습니다” 등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올리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신해철은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 그룹 무한궤도로 출전, 대상을 거머쥐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이후 1992년 록밴드 넥스트를 결성했으며, 그룹과 솔로를 오가며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 상일미디어고등학교 학생 1명 확진…전원 귀가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