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의 아저씨’ ‘공작’ 대상…하정우·손예진·이병헌·김남주 남녀주연상[더 서울어워즈 종합]

기사입력 2018-10-27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2회 더 서울어워즈’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제2회 더 서울어워즈’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제2회 더 서울어워즈’ 대상은 드라마 부문 ‘나의 아저씨’와 영화 부문 ‘공작’이 수상했다.

2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2회 더 서울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김아중이 맡았다.

올해 2회를 맞은 ‘더 서울어워즈’는 지난 2017년 10월부터 2018년 9월까지 펼쳐진 드라마와 영화 중 팬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은 배우들이 후보로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의 의견이 각각 반영, 합산돼 수상자(작)를 가렸다.

이날 대상의 영광은 드라마 부문 ‘나의 아저씨’, 영화 부문 ‘공작’에게 돌아갔다. ‘나의 아저씨’ 제작사 관계자는 “방송 초반 오해로 인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헌신의 노력을 기울여준 작가, 스태프들, 모든 배우들이 아니었으면 이 드라마가 만들어지지 못했을 거다. 모두 수고하셨다. 감사하다. ‘나의 아저씨’의 이야기가 퍽퍽한 삶에 잠시나마 위안을 줄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만들겠다. 앞으로도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나의 아저씨’의 주연배우 이선균은 “좋은 작품에 참여했다는 게 자랑스럽다. ‘나의 아저씨’는 저에게 가장 큰 상이었다”, 박호산은 “지금 또 다른 촬영 중인 김원석 감독님 이 상으로 고생 다 털어내시길 바란다. 엄마 저 상탔어요. 잔치 준비해주세요”라며 웃음을 전했다.

‘공작’의 윤종빈 감독은 “세상에 나오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보여질 수 있게 허락해주신 흑금성 박채서 선생님과 그의 가족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영화 기획부터 개봉까지 중심으로써 최선을 다해준 배우들,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며 기뻐했다. 이성민은 “저희 영화가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아 기쁘고 감격스럽다”, 주지훈은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을 얹었는데 대상의 자리에 올라올 수 있어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드라마 부문 남녀주연상에는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과 ‘미스티’의 김남주가 호명됐다. 이병헌은 ‘미스터 션샤인’ 배우 및 스태프에 공을 돌리며 “10개월 이상 밖에서 일하는 동안 가사, 육아에 많은 도움을 못줬는데 늘 묵묵히 힘이 돼주고 응원해준 아내 이민정과 아들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남주는 “감사하다. 상은 언제 받아도 행복한 것 같다”며 ‘미스티’ 배우 및 스태프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이 상은 여러분이 많이 도와주셨다. 제가 대신 받겠다. 꼭 이분 말씀드리고 싶은데, 마지막 방송하고 김혜수 선배님께서 많은 격려와 칭찬해주셨다. 선배님처럼 좋은 선배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영화 부문 남녀주연상은 ‘신과 함께’의 하정우,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손예진이 수상했다. 하정우는 “감사하다. 즐겁고 재밌는 작품으로 또 인사드리겠다”고 전했다. 손예진은 “오랜만에 한 멜로 영화였는데, 영화보다 더 순수한 분들과 함께 해 힐링할 수 있었다. 앞으로 계속 감사한 마음 가지고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제2회 더 서울어워즈’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제2회 더 서울어워즈’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드라마 부문 남녀조연상의 트로피는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과 ‘라이프’의 문소리가 거머쥐었다. 유연석은 “함께 후보에 오른 많은 선배님들 앞에서 이 상을 받게 돼 너무 염치없다. 하지만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며 ‘미스터 션샤인’을 함께 한 배우, 스태프들에게 공을 돌렸다. 문소리는 “‘라이프’를 시청해주신 시청자여러분 가장 먼저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있어 든든했다”면서 “이제 시작인 것 같다. 열심히 갈고 닦아 더 좋은 모습으로 또 뵙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영화 부문 남우조연상은 ‘공작’, ‘신과 함께’의 주지훈이 수상했다. 주지훈은 “영광스러운 자리다. 가장 첫 번째로 올해 운 좋게 많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여우조연상은 ‘신과 함께’의 예수정이 받았다. 예수정은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신 영화에 제가 참여할 수 있어 행운이었다. 자식에 대한 애틋한 마음,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서 덕에 이런 상까지 받게 됐다. 기쁘다. 작업에 함께 했던 모든 동료들께 감사드린다”고 얘기했다.

드라마 부문 남녀신인상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박해수와 ‘이별이 떠났다’의 조보아가 수상했다. 박해수는 “전혀 예상을 못했다. 캐스팅도 기적적으로 됐고, 이 자리에 서 있는 것도 기적이다. 부모님과 드라마팀, 소속사 식구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보아는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한 자리에 앉은 것만 해도 떨렸는데, 상을 받게 돼 더 떨린다. 끝까지 고민하고 최선의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영화 부문 남녀신인상은 ‘안시성’의 남주혁과 ‘마녀’의 김다미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남주혁은 “이 상은 저 혼자서 받은 상이 아니라, 많은 선배님들께서 도움을 주셔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신인상을 받은 만큼 늘 겸손하게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떨리는 소감을 밝혔다. 김다미는 “‘마녀’에 많은 사랑주신 관객 여러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고민하고 더 열심히하는 배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하 ‘제2회 더 서울어워즈’ 수상자 명단

▲드라마 남녀신인상=박해수(‘슬기로운 감빵생활’) / 조보아(‘이별이 떠났다’)
▲영화 남녀신인상=남주혁(‘안시성’) / 김다미(‘마녀’)
▲한류 아티스트상=정해인
▲드라마 남녀조연상=유연석(‘미스터 션샤인’) / 문소리(‘라이프’)
▲영화 남녀조연상=주지훈(‘공작’,

‘신과 함께’) / 예수정(‘신과 함께’)
▲특별배우상=허준호
▲드라마 남녀주연상=이병헌(‘미스터 션샤인’) / 김남주(‘미스티’)
▲영화 남녀주연상=하정우(‘신과 함께’) / 손예진(‘지금 만나러 갑니다’)
▲인기상=서현, 정해인, 손예진, 도경수
▲대상=‘나의 아저씨’(드라마) / ‘공작’(영화)

/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