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숨바꼭질’ 송창의, 사죄의 독백…섬세한 감정 연기 빛났다

기사입력 2018-10-28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숨바꼭질 송창의 사진=숨바꼭질 캡처
↑ 숨바꼭질 송창의 사진=숨바꼭질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숨바꼭질’ 송창의의 대체불가 내면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27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에서 송창의(차은혁 역)는 잊고 싶었던 아픈 과거를 각성, 충격과 혼돈이 뒤섞인 감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몰입케 만들었다.

이날 차은혁은 자신의 친부인 조필두(이원종 분)가 유괴했던 소녀 ‘민수아’가 하연주(엄현경 분)였단 사실을 알고 말할 수 없는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어린 시절 조필두의 협박에 못 이겨 유괴를 도우려 했다. 이후 양심의 가책을 느끼며 그녀를 놔주었지만 결국 민수아는 조필두의 손에 잡혀 가족들과 이별하게 돼 죄책감을 갖게 됐던 것.

그는 결국 눈시울까지 붉히며 괴로워했다. 특히 많은 행인들 사이에서 힘없이 서있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욱 증폭시켰다. 또 그는 “미안하다 꼬맹아... 아니 연주야... 니가 그때 그 아인 줄도 모르고 너한테 잘못한 게 너무 많다...”라며 민수아를 향한 사죄의 독백을 시작, 슬픔을 섬세히 표출하며 안방극장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결국 차은혁은 민수아와 가족사이인 민채린(이유리 분)과도 더 이상 만날 수 없다고 판단해 그녀에게 이별을 고했다. 하지만 헤어지겠다는 결심과는 달리 그녀가 다쳤다는 소식에 자신도 모르게 달려가는 스스로를 깨달으며 더

욱 혼란을 느꼈다. 죄책감과 본능이 충돌한 차은혁의 상황을 실감나게 보여준 열연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순간이었다.

한편, 방송 말미에 차은혁은 하연주의 친부모님 앞에서 “제가 민수아를 유괴했습니다”라며 폭탄발언을 투척,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속보] 코로나19 사망자 1명 늘어 누적 272명…치명률 2.36%
  • KBS 내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 용의자 자수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