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 첫방 `삼청동 외할머니` 또 하나의 힐링 예능

기사입력 2018-11-25 0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또 하나의 힐링 예능 ‘삼청동 외할머니’가 베일을 벗었다.
24일 KBS2 새 예능 ‘삼청동 외할머니’가 첫방송됐다. ‘삼청동 외할머니’는 6개국에서 온 할머니들이 서울 삼청동에 레스토랑을 열고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헝가리 안나, 코스타리카 비올레타, 멕시코 오뎃, 태국 누댕, 벨기에 베로니끄, 프랑스 로헝스 할머니가 집밥 어벤저스로 나섰다. 점장 및 요리 담당 앤디, 친절한 직원 에릭남, 열정맨 김영철, 6개 국어 가능자 스텔라장, 막재 모모랜드 주이도 함께 했다.
이날 할머니들이 서울 삼청동의 숙소에 모여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모든 사람이 의사가 통하지는 않았지만, 환한 미소와 보디랭귀지로 소통했다. 이들은 함께 게임을 하면서 조금 더 가까워졌다.
레스토랑 직원 앤디 에릭남 김영철 스텔라장 주이는 할머니들과 첫 만남을 위해 직접 요리에 도전했다. 갈비찜 잡채 호박전 김밥 계란말이 등을 만들었다. 특히 앤디는 갈비찜 잡채 등을 통해 수준급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곧이어 할머니들과 직원들이 만났다. 이들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할머니들은 직원들이 준비한 한식을 맛있게 먹었고, 레스토랑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도 지냈다. 이후 주위 가게에 떡을 돌리며 레스토랑 오픈 소식을 전했다.
레스토랑 첫날에는 헝가리의 안나와 멕시코의 오뎃 할머니가 요리를 하게 됐다. 안나 할머니는 헝가리의 호두 파스타를, 오뎃 할머니는 멕시코의 타코스 도라도스를 메뉴로 선정했다.
오픈에 앞서 멤버들은 각자 역할을 분담했고, 할머니들의 요리를 먼저 시식해보기로 했다. 김영철과 에릭남이 각각 할머니들의 선택을 받아 요리 보조에 나섰다.
첫 회에서는 할머니들과 직원들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고, 레스토랑 준비 과정이 펼쳐지며 다소 느릿한 전개가 펼쳐졌다. 하지만 편안하고 훈훈한 분위기로 힐링 예능을 예고했다.


앞서 제작진은 집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프로그램 아니면 만나지 않았을 할머니들이 만나서 나오는 케미와 삶의 지혜가 프로그램에 중요한 요소로 자리한다”고 말했다.
각 나라의 할머니들을 통해 그 나라의 집밥을 경험하고, 레시피와 함께 삶의 지혜까지 담아낼 ‘삼청동 외할머니’가 어떤 이야기들을 들려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BTS 병역문제 12월내 입장낼 것"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