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멜로망스 측 “그룹·개인 활동 지속할 것...심려 끼쳐 죄송”

기사입력 2018-11-28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해체설에 휩싸였던 남성 듀오 멜로망스 측이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멜로망스 소속사 광합성 레이블은 28일 공식 SNS에 “GMF 2018 무대 이후 멜로망스에 대한 오해, 추측에 이야기가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면서 “실제로 진행된 것을 바탕으로 말씀드리지 않으면 또 다른 오해나 추측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로 인해 말을 아끼게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GMF2018 이후 멜로망스는 신곡 ‘유리’(웹드라마 WHY OST) 작업을 진행했고, 내일(11/29) 오후 6시에 발매될 예정이다. 앞으로도 새로운 음악과 좋은 기회가 있다면 공연으로도 인사드릴 예정이다. 또한, 멜로망스뿐 아니라 멤버 두 사람 모두 다양한 방식으로 개인 음악 활동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합성 레이블 측은 “김민석 님의 입대일이 확정되어 휴식기를 가져야만 하는 상황이 된다면, 레이블과 아티스트 채널을 통해 여러분께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계속해서 좋은 음악을 전할 수 있도록 광합성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멜로망스의 해체설은 지난 달 열린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 무대에서 흘러나왔다. 멤버 정동환이 관객들에게 “오늘을 마지막으로 멜로망스는 당분간 공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체설에 휩싸인 것. 당시 소속사 측은 “올해 페스티벌 무대에 서는 것은 마지막이라는 의미로 말을 했는데, 그 이야기가 와전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멜로망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레이블 광합성입니다.
먼저, GMF2018 무대 이후 멜로망스에 대한 오해, 추측에 대해 기사 외 팬분들에게 드리는 이야기가 늦은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실제로 진행된 것을 바탕으로 말씀드리지 않으면 또 다른 오해나 추측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로 인해 말을 아끼게 됐고, 시간이 걸리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그 동안 멜로망스 멤버들의 음악 작업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GMF2018 이후 멜로망스는 신곡 ‘유리’(웹드라마 WHY OST) 작업을 진행했고, 내일(11/29) 오후 6시에 발매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새로운 음악과 좋은 기회가 있다면 공연으로도 인사드릴 예정입니다. 또한, 멜로망스뿐 아니라 멤버 두 사람 모두 다양한 방식으로 개인 음악 활동도 지속할 예정입니다.
이전부터 작곡자, 편곡자로도 활동해온 정동환 님이 작곡, 편곡, 연주, 작사 등에 참여한 god(눈이 내린다), 구윤회(Moonlight), 길구봉구(울어도 돼), 노을(고마워요) 등이 최근 발매됐고, 11월 초에는 효린 콘서트 음악감독으로 참여했습니다. 앞으로도 여러 아티스트와의 작업과 콘서트 음악감독, 연주자 활동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다만, 이와 같은 외부 활동은 발매나 콘서트 전에 저희가 관련 정보를 미리 말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김민석 님은 지난 10월 ‘너에게’에 이어 자이로(달콤한 난리) 곡에 피쳐링으로 참여했고, 웹드라마 WHY 카메오로 출연했습니다. 또한, 개인 음악 작업을 지속해왔고 그 결과물도 곧 선보일 예정입니다.
그리고 김민석 님의 입대일이 확정되어 휴식기를 가져야만 하는 상황이 된다면, 레이블과 아티스트 채널을 통해 여러분께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좋은 음악을 전할 수 있도록 광합성 역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광합성 드림
trdk0114@mk.co.kr

rder="0" align="cente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물류 파업에 "수출 길 끊기겠어요"…수출 중소기업 중심 피해 확대
  • 화성 문화재 발굴 도중 흙더미 '와르르'…작업자 2명 사망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