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따로 또 같이’ 최원영♥심이영, 따로 여행에도 세상 달달 “‘쪽’ 두고 갔어”

기사입력 2018-12-02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따로 또 같이’ 최원영 심이영 사진=‘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 ‘따로 또 같이’ 최원영 심이영 사진=‘따로 또 같이’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따로 또 같이’ 최원영, 심이영 부부가 ‘따로’ 여행에도 세상 달달한 면모를 보였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경남 통영에서의 여행 첫째 날이 그려졌다.

이날 부부들은 각자의 선택에 따라 배우자와 ‘따로’ 여행할 것인지 ‘같이’ 여행할 것인지를 택했다. 다들 배우자의 선택을 따라가는 반면, 최원영과 심이영은 각자의 취향을 확고히 했고, 결국 두 사람만이 ‘따로’ 여행을 하게 됐다.

최명길, 김한길 부부와 식사를 하게 된 심이영은 최원영으로부터 영상통화가 걸려오자 반갑게 받았다. 심이영은 식사 대신 낚시를 택한 최원영에 음식을 보여주며 자랑했고, 최원영은 “저희

는 배낚시 왔다”고 알렸다.

이어 심이영은 “당신 두고 간 거 있다”면서 “‘쪽’을 두고 갔다”고 최원영을 향해 뽀뽀하는 시늉을 보였다. 그러자 최원영은 “아 ‘쪽’을 두고 갔다”며 맞장구 쳤다.

이를 본 최명길, 김한길 부부는 흐뭇하게 바라보며 “어떻게 ‘쪽’을 잊고 가냐”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속보] 인천서 18명 추가 확진…"부평 목사 관련 집단감염"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딸 순직하자…32년 만에 나타난 생모 1억 받아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