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향한 서글픈 눈빛…먹먹 기류

기사입력 2018-12-12 09:22 l 최종수정 2018-12-12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사진=KBS ‘죽어도 좋아’
↑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사진=KBS ‘죽어도 좋아’
[MBN스타 김노을 기자] ‘죽어도 좋아’ 배우 강지환이 백진희를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본다.

12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강지환(백진상 역)과 백진희(이루다 역) 사이에 애달픈 기류가 폭발, 두 사람 앞에 벌어질 아찔한 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다.

백진상(강지환 분)은 이루다(백진희 분)를 향한 특별한 감정을 깨닫기 시작했다. 더욱이 의문의 인물로부터 노골적으로 위협을 받아오던 백진상은 자신 대신 그녀가 위기에 빠질 뻔하자 온몸을 던져 구하는 등 자신밖에 모르던 그에게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나란히 앉아 있는 백진상과 이루다의 미묘한 분위기가 포착되며 이들 앞에 펼쳐질 전개를 궁금케 한다. 잠든 백진희의 고개를 자신의 어깨로 받치고 있는 강지환의 스윗한 모습이 뜻밖의 심쿵을 부르며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일이 발생했음을 보여준다.

더불어 잠든 이루다를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백진상의 표정에서 애달픈 분위기까지 뿜어내고 있어 이목을 모은다. 타임루프부터 백진상을 노린 기습 공격 사건까지 버라이어티한 일들을 함께 겪어온 이들이기에 그의 슬픈 눈빛 속 담긴 사연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주하고 있다.

과연 희대의 앙숙이었던 두 남녀를 짠하게 만든 일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