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빈자리에 울컥…공명에 “너무 괴로워”

기사입력 2018-12-19 2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죽어도 좋아’ 강지환, 공명 사진=KBS2 ‘죽어도 좋아’ 방송화면 캡처
↑ ‘죽어도 좋아’ 강지환, 공명 사진=KBS2 ‘죽어도 좋아’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죽어도 좋아’ 강지환이 백진희의 빈자리에 괴로워했다.

1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는 강준호(공명 분)가 백진상(강지환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날 백진상을 찾아간 강준호는 “도와주세요, 팀장님. 삼촌도 유본부장도 뒤통수 맞았다. 이대로 회사 합병될 거다”고 말했다.

그러나 백진상을 거절했다. 강준호가 붙잡자 백진상은 “무슨 상관이야. 어떻게 되든 내가 무슨 상관이냐고. 이 대리(백진희 분)와 내가 떨어지는 그 상황으로 어떻게든 돌아가려고 해도 아무 소용없어. 그것만 해도 나는 너무너무 괴로워”라며 괴로워했다.

이에 강준호는 “과거에 머무르면 어떻게 하냐. 이대리는 사람들

도우려고, 팀장님 도우려고 그렇게 됐다. 팀장님은 뭘 잘했다고 집에 틀어 박혀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뭐라고 했는 줄 알아요? 돌아오지 않는데요. 왜 이렇게 됐나 원망했지만 이미 시간이 지났다고. 팀장님도 아버지처럼 도망갈 거냐고요. 난 안 그럴거예요, 이제”라며 눈물을 삼켰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