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위생관념+맛+기본기 없는 피자집에 뿔났다

기사입력 2018-12-20 0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피자집에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서울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의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가장 먼저 버거집을 찾았다. 버거의 깔끔한 맛에 감탄한 백종원은 대학교 시간표까지 빼곡하게 적어둔 사장님의 절실함을 칭찬했다. 백종원은 “학생들 올 시간을 대비해서 이렇게 적어두신 건 정말 인정할 수밖에 없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43년 내공의 냉면집을 찾아가 만두, 갈비탕, 냉면을 순서대로 시식했다. 함흥냉면을 맛본 백종원은 “진짜 맛있다. 제가 20년만 젊었으면 이 집에 와서 무릎 꿇고 비법을 알려달라고 할 정도다”라며 “이 집은 방송을 중단하고 싶다”라고 극찬했다.
이후 백종원은 피자집을 찾았고 백종원과 악수한 사장님은 “만나 뵙게 돼서 영광입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러나 백종원의 표정은 그리 밝지 않았는데 앞서 가게에서 노트북을 하는 등 답답한 사장님의 행동을 목격했기 때문이었다.
백종원은 피자 두 판을 주문했고 사장님은 “20분 정도 오래 기다리셔야 돼요. 혼자하다 보니까 어쩔 수 없더라고요”라며 “만약 손님이 많이 오셨는데 못 기다리겠다고 하시면 보내드립니다”라고 설명했다.
사장님의 태도에 백종원은 “그게 자랑이에요?”라고 반문했지만 일단 피자를 기다리기로 했다. 사장님은 “프랜차이즈 피자보다는 제 피자가 낫다”면서도 “나중에 피자를 뺄 생각을 하고 시작했습니다”라고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했다.
완성된 피자를 먹은 백종원은 질척거리는 피자 도우를 매만지며 “피자에서 어떤 맛이 나냐면 4~5시간 안 팔

린 찐방. 마치 덜 익은 빵처럼 찐득찐득해요. 익긴 익었지만 구워진 게 아니라 습기를 머금어서 쪄진 거예요”라고 설명했다.
또 백종원은 “사장님이 드셔봤으면 이 피자 안 팔았을 텐데요?”라며 “피자에서 술빵 맛이 나요”라고 인상을 찌푸렸다. 이어 백종원은 “정말 새로운 맛이다. 처음 먹어보는 맛이에요”라며 “피자에 뭔짓을 한 거예요?”라고 고개를 저었다.

화제 뉴스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폭행'…술 취해 동료 때린 남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58명…전원 수도권서 발생
  • 아시아는 왜 코로나19에 강할까?…습관·변이 등 복합
  • '돈봉투 만찬' 안태근 재산 51억 신고…3년간 19억 늘어
  • [단독]파주살인 부부, 사체유기 차량에 친딸을…
  • 결핵검사도 안 해…보조금·후원금 관리 '엉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