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신비로운 알함브라, 게임의 법칙 셋

기사입력 2018-12-20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이 뛰어든 게임 세계에는 어떤 법칙들이 존재할까.
오직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신비로운 증강현실 게임의 세계가 안방극장의 추리력을 자극한다. 유진우(현빈 분)가 스페인 그라나다의 광장에서 첫 번째 게임을 시작한 이후부터 보는 이의 궁금증을 치솟게 했던 게임의 법칙들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는 가운데,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알함브라’ 게임의 법칙 세 가지를 파헤쳐봤다.
#. 로그인의 법칙
맑았던 하늘에 갑자기 비가 쏟아지고 찢어지는 천둥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이어지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익숙한 기타 선율이 TV 앞에 모여 앉은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진우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게임에 ‘자동 로그인’ 되고, 피 묻은 수도사의 검을 든 형석(박훈 분)이 나타날 전조임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스마트 렌즈를 끼고 진우의 의지에 따라 게임에 로그인하고, 원하면 로그아웃 할 수 있는 일반적인 방법과 달랐다. 렌즈를 끼고 있지 않아도 비와 천둥, 기타 선율을 동반하는 ‘자동 로그인’으로 시작된 게임은 로그아웃도 마음대로 할 수 없어 더 큰 공포를 자아낸 것. 적을 피해 장애물 뒤에 숨어서 60초의 카운트다운을 버텨내거나, 결투 가능한 거리 및 공간상의 범위에서 벗어나던지, 또는 결투에서 이겨야만 한다. 뿐만 아니라 지난 6회에서는 새로 장착한 무기로 NPC 형석(박훈 분)을 무찌르자 진우의 레벨이 상승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면서 ‘자동 로그인’으로 시작된 결투 속에서도 레벨업이 된다는 것이 알려져 게임에 대한 미스터리를 증폭시킨바. 이에 대해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이 몹시 궁금해하시는 '자동 로그인'에 얽힌 미스터리는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서 점차 원인이 드러날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 데미지의 법칙
게임을 처음 시작한 이후, 레벨을 올리기 위해 하루를 꼬박 투자했던 진우. 나사르 전사의 검에 몇 번이고 죽임을 당하고, 스페인 궁사의 활이 빗발쳐도 두려움 없이 게임에 열중할 수 있었던 이유는 결투의 여파가 현실에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시각과 청각을 비롯해 인간의 모든 감각에 현실과 다른 없는 증강현실 세계를 구현하면서도, 결투에서 패해 생명력이 바닥나면 고통 없이 게임에서 로그아웃 당할 뿐인 최고의 오락거리였다.
그런데 지난 4회, 미스터리한 죽음을 맞이한 형석이 게임 속 NPC로 등장하면서 모든 것이 변했다. 진우는 형석과의 결투 중 칼에 찔리고 베이는 상처를 입을 때마다 모든 고통을 느껴 안방극장을 경악시켰다. 또한, 게임 속에서 리얼하게 느낀 고통은 게임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외적인 상처의 흔적을 남기지 않았다. 누구도 알 수 없는 나만 아는 고통의 기억. 진우가 “나는 내가 미친 거 같다”고 고백한 이유였다.
#. 장애물의 법칙
위 두 가지의 법칙이 진우를 절망스럽게 한다면, ‘장애물의 법칙’은 궁지에 몰린 진우에게 은신처를 제공한다. ‘알함브라’ 게임 세계에 따르면 NPC가 된 형석은 현실 세상에 속한 요소들을 장애물로 인식한다. 자동 로그인으로 게임에 불러들인 진우를 공격할 수는 있지만, 그 앞을 가로막는 문을 형석이 직접 열 수 는 없는 것. 그래서 지난 6회 방송에서 희주(박신혜 분)가 자리를 비운 후 그라나다의 별장에 홀로 남은 진우는 좁은 샤워부스 안에 스스로를 가뒀다. 시시때때로 나타나 검을 휘두르는 형석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특히, NPC인 형석에게는 장애물이지만 진우에게는 방패의 역할을 하는 현실에 속한 요소

로 희주가 등장했던 5회의 ‘마법 커플의 빗속 포옹’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형석의 칼날 아래 미스터리한 죽음을 맞을지도 모르는 절체절명의 순간, 두 남자 사이로 뛰어든 희주가 진우를 구원함으로써 마법 커플의 운명적인 서사에 힘을 실었기 때문이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매주 토, 일 밤 9시 tvN 방송.
shinye@mk.co.kr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