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제 호랑이` 츠마부키 사토시, `우행록`으로 9년 만에 내한

기사입력 2018-12-20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추리 스릴러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감독 이시카와 케이 배급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이 국내 개봉을 앞두고, 주연 배우 츠마부키 사토시의 내한을 확정했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로 국내에 일본 영화의 붐을 일으킨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츠마부키 사토시가 9년 만에 한국을 방문하는 것. 하정우와 주연을 맡은 '보트', 이상일 감독의 '분노' 등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에 높은 관심과 사랑을 보여준 바 있는 그이기에 더욱 이목을 끈다.
츠마부키 사토시는 오는 1월 7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2박 3일동안 영화 기자간담회, 무대인사 등의 다양한 행사를 통해 관객들 만날 예정이다.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은 일본 열도를 충격에 빠뜨린 일가족 살인 사건, 진실을 밝혀야 하는 기자와 거짓된 진실을 말하는 용의자 사이의 숨 막히는 추리를 담은 스릴러다. 일본 최고 권위의 문학상 나오키상 후보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소설 '우행록'을 원

작으로 했을 뿐만 아니라, 베니스국제영화제를 비롯 9개 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주연을 맡은 츠마부키 사토시가 절제된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일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오는 1월 개봉 예정.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