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동치미’ 이재은 “이혼 후 행복…덜 외롭고 자유로워”

기사입력 2018-12-24 0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동치미’ 이재은이 이혼 후 이전보다 행복해진 근황을 밝혔다.
이재은은 최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나도 혼자 행복하게 살고 싶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어렸을 때부터 가장 역할을 했다. 저 때문에 집안이 먹고 살았기 때문에 짐이 버거웠다. 그 버거운 짐을 벗고자 빨리 결혼해서 평범하게 살고 싶었다”며 26살이 결혼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했는데 부모에서 남편으로 옮겨진 거더라”면서 “계속 돈만 벌었다. 애라도 있으면 살림이라도 꾸렸을 텐데 그게 아니니까 점점 바보가 됐다. 뛰어내리고 싶을 정도로 우울증이 심해서 (전 남편에게) ‘좋게 각자 갈 길을 가자’고 말하고 홀로서기를 하게 됐다”고 이혼 이유를 털어놨다.
이재은은 “(이혼하고 나니) 예전에 모르는 게 많았더라. 결혼했을 때보다 혼자일 때가 돈을 더 많이 모으는 것 같다. 내가 직접 돈 관리를 하면서 생활력이 강해졌다”고 했다.
특히 “결혼생활을 할 때보다 덜 외로움을 느낀다”며 “우리 부부는 10년 동안 따로 잤다. 밥도 거의 같이 안 먹었다. 신혼 때부터 주말부부 생활을 오래 했다. 그래서 난 결혼 생활을 했을 때보다 이혼을 한 지금이 덜 외롭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외롭더라도 그게 내가 선택한 일이고, 또 외로우면 무언가를 하면 된다는 점이다. 이혼을 하기 전에는 무언가를 할 때, 여행을

가더라도 남편의 허락이 필요했다"며 "남편의 기분을 늘 신경쓰다보니 자유로운 시간이 적었다. 친구들만 해도 결혼을 하고나면 여러 가지 이유로 동창회에 나오질 못한다. 혼자 살아서 좋은 점은 내가 내 마음대로 시간을 쓸 수 있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2006년 8살 연상의 안무가와 결혼한 이재은은 지난 해 협의 이혼했다.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검찰 중간간부도 물갈이?…'애완용 검사' 정치권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