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동상이몽’ 한고은♥신영수, 겨울 캠핑 중 대참사…사건 전말은? [M+TV컷]

기사입력 2018-12-24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동상이몽2’ 한고은 신영수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동상이몽2’ 한고은 신영수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MBN스타 김노을 기자] ‘동상이몽’ 한고은, 신영수 부부가 겨울 캠핑 중 대참사를 겪는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한고은, 신영수 부부가 겨울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수고부부’의 집에는 의문의 상자들이 계속 배송됐다.

캠핑을 위해 신영수가 야심차게 준비한 물건들이 연이어 집에 도착하자 한고은은 “이사가? 캠핑 몸만 가면 되는 거 아니야?” 라며 혀를 내둘렀고, 신영수는 “다 필요 한거야, 나만 믿어”라고 장비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계 캠핑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서 캠핑장에 도착한 수고부부는 가장 먼저 텐트치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나만 믿어”라며 자신만만하던 신영수는 텐트 앞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뒤이어 한고은이 나서서 진두지휘하자 곧 텐트의 모습이 갖춰져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들이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텐트치기에서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신영수는 저녁

준비를 자처했다. 신영수는 캠핑의 묘미인 바비큐를 준비하기 위해 직접 장작을 패고 불을 붙였지만 이마저도 계획대로 되지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MC김숙은 “앞이 캄캄하네요”라고 걱정했다.

결국 신영수는 저녁준비의 대참사를 수습하기 위해 ‘비장의 물건’을 꺼내들었다고 전해져 모두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9일째 쏟아진 폭우로 사망 31명…전국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