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녕하세요` 신동엽, 통큰 기증자에 호통친 까닭은?

기사입력 2018-12-24 13:3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안녕하세요’ 신동엽이 고가의 물건을 기부한 통큰 기증자에게 “이제 제발 정신 좀 차리세요”라고 호통을 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2018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특별한 기부 바자회 ‘안녕하시장’이 열린다.
이전에 출연했던 고민 사연자들의 유별난 취미용품부터 MC들의 소중한 물건, 게스트들이 갖고 나온 애장품이 경매로 부쳐져 얻어진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웃음과 온정이 넘치는 일석이조의 훈훈한 시간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등장한 경매품은 전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희귀한 것으로 출품자에 따르면 가격도 300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물건으로 추정됐다. 이후 작품같기도, 미술품 같기도 한 해당 경매품이 공개되자마자 출연진과 방청석에서는 “우와”, “이게 뭐야”라는 탄성이 쏟아졌다.
‘덕질’에 남다른 식견을 지닌 개그우먼 박지선은 “이 작품의 덕후라면 눈 돌아갑니다”라고 평가했고, 래퍼 김하온은 “저도 경매에 참가해도 되나요?”라고 물으며 갖고 싶은 마음에 발을 동동 굴렀을 정도라고 해 모두가 탐내는 희귀한 경매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후 보다 정확한 감정을 위해 전문 감정사까지 동원된 ‘진품명품’ 쇼가 펼쳐진 가운데 이름난 수집가로 알려진 감정사는 “콜렉터들이 가장 원하는 게 자기만 갖고 싶은거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것인만큼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내려 소장 욕구를 자극했다.
여기에 감정사까지 해외 사이트에서 품절사태를 빚은 특별한 것을 함께 기증해 경매의 분위기를 한층 더 뜨겁게 만들었다.
마침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경매가 마무리되려는 찰나, 해당물품을 기부한 기증자가 최고가를 외치며 갑자기 끼어드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 모두를 당황시켰다. 이에 신동엽

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제발 좀 정신 좀 차리세요”라며 버럭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과연 기증한 사람조차 되사고 싶을 정도로 특별한 경매품은 무엇이었을지 호기심을 함께 높이고 있다.
덕후들의 심장을 자극할 특급 컬렉션이 등장할 크리스마스 경매 특집 ‘안녕하세요’는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늘(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