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후의 품격’ 최진혁·장나라, 호신술 강습→밀착 스킨십 ‘찌릿’ [M+TV컷]

기사입력 2019-01-23 15:25

‘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사진=SBS ‘황후의 품격’
↑ ‘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사진=SBS ‘황후의 품격’
[MBN스타 김노을 기자] ‘황후의 품격’ 최진혁과 장나라가 의도치 않게 밀착 스킨십을 연출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장나라와 최진혁이 거칠고 투박한 ‘호신술 강습’ 중 애틋한 분위기를 연출해 시청자들의 심장박동수를 고조시킨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극중 황실 경호대 연습실에서 천우빈(최진혁 분)이 오써니(장나라 분)에게 다양한 호신술 동작을 가르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누군가 공격하면 피하는 간단한 동작부터 손목을 잡아 엎어 치는 고난도 동작 등 호신술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더욱이 천우빈이 백허그를 하듯 오써니를 뒤에서 공격하는 자세를 취하자, 오써니가 천우빈을 꺾어 넘기게 되는 포즈가 완성되면서 본의 아니게 두 사람의 밀착 스킨십이 펼쳐져 애틋 지수를 높인다.

장나라와 최진혁의 ‘미묘한 호신술 강습’ 장면은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머리를 질끈 묶은 채 검은 도복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주목시켰던 장나라는 처음으로 시도해보는 호신술 장면을 앞두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에 최진혁은 걱정하는 장나라를 격려하며 기운을 북돋아 주는가하면, 촬영 시작 전부터 장나라와 합을 맞춰보며 꼼꼼하게 동작 연습을 함께하는 모습으로 돈독함을 자랑했다.

특히 여러 가지 호신술 동작을 가르치고 익히는 장면인 만큼 두 사람은 땀범벅이 될 때까지 열연을 펼치면서도 중간중간 대기 시간마다 더욱 자연스러운 장면을 위해 의견을 교환하고, 동작을 바꿔보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호신술 동작뿐만 아니라 오써니, 천우빈의 디테일한 감정선까지 오롯이 살아 숨 쉬게 만든 두 사람의 몰입

도 높은 연기에 스태프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제작진 측은 “서로에 대한 미묘한 감정을 드러내놓고 표현할 수 없는 오써니와 천우빈의 감정이 발현되면서 애잔함을 돋우는 장면이다. 힘들어하는 오써니를 다독이며 호신술로 강하게 단련시키려는 천우빈의 의도는 과연 무엇인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