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많은 변화 준 작품”…여진구, ‘왕이 된 남자’로 다시 쓴 레전드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3-21 08:01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MBN스타 김솔지 기자] 여진구의 연기 포텐이 터졌다. 전부터 연기력 하나로 대중들에 꾸준히 신뢰를 안기는 배우였지만, ‘왕이 된 남자’로 또 한 단계 성장했음을 증명했다.

tvN ‘왕이 된 남자’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 이헌(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번 작품은 재창조라 할 수 있을 만큼 인기 원작과는 또 다른 묘미를 살려내 ‘리메이크의 성공작’이라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그 중심에서 1인 2역을 소화하며 또 한 번 놀라운 연기력을 펼친 여진구에게도 호평이 끊이질 않았다.

“기분 좋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서 행복하다. 연기적인 호평을 듣고 처음엔 얼떨떨했다. 항상 도전해왔지만 이번 역할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배우 이미지보다 조금 더 많은 걸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보시는 분들이 그렇게 받아들여주지 않으면 어쩌지 걱정했는데, 많이 칭찬해주셔서 더 힘이 나고 자신감도 생겼다. ‘왕이 된 남자’는 굉장히 많은 변화를 일으켜준 작품이다. 이미 소중한 작품이었는데,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으니까 더 뜻 깊은 작품이 됐다. 잊지 못할 것 같다.”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여진구는 극 중 따뜻하고 올곧은 성정을 지닌 광대 하선과 암살 위협에 시달리다가 약물에 중독되고 끝내 비극적인 최후를 맞게 된 폭군 이헌, 양 극단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생애 첫 1인 2역 도전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여진구의 활약은 매 순간 감탄을 자아냈다.

“이헌과 하선을 연기하며 가장 달라 보이고 싶었던 건 눈빛이었다. 사람들을 바라볼 때 어떻게 다른지, 온도차가 얼마나 되는지 그런 부분을 많이 신경 썼다. 대본만 봐도 이헌과 하선은 다른 인물이었다. 그래서 대사들을 최대한 살리려 했다. 자세, 말투도 신경 썼고, 현장에서 감사하게도 카메라 앵글이나 조명, 의상 등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 덕분에 완성시킬 수 있었다. 내가 연기한 것도 있지만 스태프들의 도움을 받아 두 인물에 분명한 차이를 둘 수 있었다.”

이번 작업은 여진구에게도 색다른 경험이었다. 배우들은 감독 혹은 상대 배우와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를 구축해나간다. 그 과정에서 감독은 꽤 디테일한 사항을 요구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선 배우 스스로가 감당해야 할 몫이 컸다. 김희원 감독은 대부분 배우에게 믿고 맡겼다. 여진구는 이러한 작업이 처음이었다며 어색했다고 전했지만, 덕분에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감독님이 역할 자체를 배우에게 맡기셨다. 감독님은 작품 전체를 꿰뚫고 계시지 않나. 어떻게 연기 해달라고 요구도 하셨지만, 그에 앞서 어떻게 연기할 건지 항상 물어봐주셨다. 이런 작업은 처음이라 어색했다. 어떻게 할지 고민하지 않으면 감독님도 일절 도움을 주지 않았고, 혼자서 일어설 수 있게 맡기셨다. 이전엔 헷갈리는 부분이나 어려운 고민이 생기면 계속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기보단, 감독님께 여쭤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 작업을 통해 혼자서 하는 법과 배우가 어떻게 짊어져야 하는지 알게 됐다. 감독님이 많이 아껴주셨고 진정한 배우로 거듭나게 해주셨다.”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 배우 여진구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르 진행했다 사진=JANUS ENT


두 시간 분량의 영화를 16부작 브라운관으로 옮기면서, 인물들의 연령대가 낮아졌고, 멜로 라인이 조금 더 확장됐다. 1인 2역을 맡은 여진구는 소운(이세영 분)을 대하는 이헌과 하선의 모습에 차별점을 두기 위해 많은 고민을 쏟았다고 한다.

“원작과 다르게 주된 주제 중 하나가 중전과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그 둘의 관계가 어떻게 될 것인가였다. 때문에 이헌과 소운, 하선과 소운의 모습에 차별화를 두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 감정들이 원작과는 다른점이고, 재창조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새로운 감정선이라 고민이 많았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고, 이헌과 소운, 하선과 소운을 각자 다르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주셔서 감사하다.”

여진구는 이세영과의 호흡에 대해 “상대 여배우와 이렇게까지 친하게 지낸 건 처음이다. 현장에서 장난도 서슴없이 치고 서로 아이디어도 많이 내고, 웃음이 떠나지 않는

현장이었다”면서 “이세영 선배는 굉장히 성실하신 분이다. 닮은 점도 있지만, 나랑 스타일이 많이 다른 배우였다. 난 조금 더 현장에서 풀려고 한다면, 이세영 선배는 그래프를 만들면서 정리한다. 기록을 남기는 스타일이다. 옆에서 보면서 이런 점도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감탄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