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문소리, `내가 사랑한 아리랑` 단독 MC 확정

기사입력 2019-03-21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소리.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 문소리.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문소리가 ‘내가 사랑한 아리랑’ 단독 MC로 나선다.
2019년은 대한민국의 뿌리가 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정확히 100년이 흐른 2019년 4월 11일 대한민국의 혼을 담은 울림 '아리랑'을 새롭게, 다 함께 불러보는 뜻깊은 공연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그것이다.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관통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맥 '아리랑'을 통해 우리 민족의 역사와 혼을 되짚고, 2019년 대한민국에 뜻깊은 메시지를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별한 공연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을 위해 배우 문소리가 단독 MC로 출연을 확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1999년 영화 '박하사탕'으로 데뷔한 문소리는 독보적인 연기력과 깊이 있는 작품 해석력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휩쓸었다. 이후에도 장르를 넘나드는 꾸준한 작품활동을 펼친 것은 물론, 직접 메가폰을 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를 통해 탁월한 연출력까지 입증했다.
대중은 그녀를 자신의 목소리를 뚜렷하게 낼 줄 아는 배우이자 지성인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런 그녀가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의 단독MC를 맡으며, 공연의 의미를 더욱 깊이 새겨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선보일 특별한 공연들에도 관심이 쏠린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라는 타이틀처럼 '아리랑'을 매개체로 장르 불문, 나이 불문 특별한 아티스트들의 컬

래버레이션 무대가 펼쳐질 전망. 대한민국이 걸어온 100년의 발자취와 미래를 향한 포부를 '아리랑'으로 담아낼 KBS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기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4월 11일 KBS 홀에서 개최되며, 같은 날 생중계된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