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캐릭터 위해 몸 키워...매력은 가슴근육"

기사입력 2019-03-21 11:3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이광수가 배역을 위해 몸을 키웠다고 자랑했다.
이광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육상효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감독님이 건강한 몸을 가진 동구를 원하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전에 수영도 배우고 몸에 근육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운동도 하며 몸을 카웠다"며 "신체에서 자신있는 부분, 매력포인트는 가슴 근육이다. 감독님이 건강한 몸을 좋아하시다 보니 드는 생각이 다른 데에 비해 가슴근육이 많이 발달한 편"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수영을 좀 하는지도 물어보

셔서 '되게 잘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다. 5월 초 개봉.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