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카리스마→시크 4人4色 매력(화보)

기사입력 2019-03-22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븐틴 준, 민규, 도겸, 버논 화보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 세븐틴 준, 민규, 도겸, 버논 화보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MBN스타 신미래 기자] 그룹 세븐틴의 멤버 준, 민규, 도겸, 버논이 화보서 4인 4색 매력을 발산했다.

준, 민규, 도겸, 버논은 22일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를 통해 그들이 가진 특유의 매력이 묻어난 화보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준과 민규는 날렵한 옆선이 돋보이는 남다른 비주얼을 과시, 나른한 분위기를 풍기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자아냈고 버논과 도겸은 절제된 섹시미로 카메라를 응시해 치명적이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4명의 멤버가 모두 모인 단체사진 속에서는 화이트와 블루 계열의 셔츠로 모던한 느낌을 더해 세련미 넘치는 모습을 선사하는 것과 더불어 깊은 눈빛으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키기도 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화보는 세븐틴의 기존 유닛인 힙합, 보컬, 퍼포먼스 멤버가 아닌 색다른 조합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고, 4명이서 따로 또 같이 각자의 개성이 느껴지는 표정연기와 포즈로 ‘화보 장인’의 면모를 보여주며 본인이 가진 고유한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또한 다가온 봄에 걸맞는 폭넓은 스타일의 모든 룩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준,

민규, 도겸, 버논은 화보 촬영장에서 서로의 모습을 진지하게 모니터링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은 물론 돈독한 우정을 드러내며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4월 2일부터 일본 투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앞두고 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특수본 "이태원 참사 당일 119신고자 2명 사망 확인"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카타르] 이강인, "준비한 것 보여주면 승리" 포르투갈전 자신감 보여
  • [카타르] 손흥민은 벤투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실시간 영상 확인해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