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판빙빙, `탈세 논란` 후 韓 매거진 표지 장식...`극강 미모`

기사입력 2019-06-20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38)이 지난해 불거진 탈세 논란 이후 한국의 패션 매거진 화보를 통해 '극강 비주얼'을 뽐냈다.
판빙빙은 지난해 6월 중국 CCTV 아나운서 추이융위엔의 폭로로 탈세 의혹에 휩싸여 3개월 간 잠적해 온갖 루머에 휩싸였다. 이후 자신의 탈세를 인정하며 공개사과하고 총 8억 8394만6000위안(약 1438억 원)의 벌금을 납부했다. 그 후에도 결혼설 등 여러 루머에 시달히던 판빙빙은 지난 4월 할리우드 영화 '355' 합류 소식과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 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공식석상에 나서며 활동 재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판빙빙은 20일 공개된 매거진 그라치아 화보를 통해 그림처럼 완벽한 미모를 과시했다. 화보에는 커다란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트렌디한 틴티드 선글라스, 레트로 무드의 보잉 선글라스 등 젠틀 몬스터의 다양한 선글라스를 패셔너블하게 소화한 판빙빙의 모습이 담겼다. 평소 자주 선보였던 레드 립과 단아한 헤어 스타일 대신, 내추럴한 분위기의 메이크업과 양갈래 헤어스타일을 시도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판빙빙은 미모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이야기했다. 판빙빙은 "피부 보습제품, 화이트닝 제품, 각종 팩은 제 삶에서 절대 빠지면 안 되는 것들"이라고 말하며 "무엇보다 자외선 차단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식 석상에서는 주로 레이디라이크 룩을, 평상시에는 티셔츠,

후디, 청바지를 입는 편"이라며 "얼굴이 무척 작아 보이는 블랙 베이식 선글라스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판빙빙의 더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 패션 필름은 이날 발간된 '그라치아' 7월호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제공| 그라치아[ⓒ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BTS "백신 접종" 연설...유니세프는 "중요한 메시지 감사"
  • 윤석열 28.1%·이재명 24.4%·이낙연 14.7%…양자대결서 홍준표 우세
  • 30대 베트남 남성, 음주 상태로 어선에서 소변보다 바다에 빠져 사망
  • 세월호 스티커 차량에 이틀 동안 '송곳 테러'…"운전대 잡기 손 떨려"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약혼자와 자동차여행 중 실종된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약혼자는 행방 묘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