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투4` 장민호 "트로트계 BTS 수식어? 내가 직접 지어"

기사입력 2019-08-01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해투4’ 장민호가 트로트계의 BTS가 된 이유를 밝힌다.
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600회를 맞이해 ‘트롯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특별한 날에 딱 맞는 트로트 가수 설운도, 김연자, 송가인, 장민호가 출연해 TV 앞 시청자를 들썩거리게 만들 예정이다.
‘꽃미남 트로트 가수’, ‘트로트 황태자’로 유명한 장민호의 출연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거 아이돌 그룹 유비스 출신인 장민호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후 수많은 어머니 팬들을 몰고 다니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장민호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트로트계 BTS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트로트계 BTS라는 수식어는 누가 붙여줬냐”는 MC들의 질문에 장민호가 “제가 직접 지었다”고 폭탄 고백을 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그가 직접 트로트계 BTS라는 수식어를 붙인 이유를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본인을 ‘삼촌 아미’라고 지칭한 장민호는 BTS 노래를 트로트 버전으로 열창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전언. 원곡과 전혀 다른 분위기의 노래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인 것이다. 과연 장민호가 부른 트로트 버전의 BTS 노래는 어떨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 밖에도 장민호는 과거 아이돌 생

활을 청산하고 수영 강사를 했던 시절에 대해 입을 열었다고. 장민호가 어머니 수강생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 이야기, 어머님들한테 사랑받는 특별한 노하우를 배우게 된 것 등 수영 강사를 하며 있었던 에피소드를 대방출 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진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 패배…8강 진출 좌절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