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투 논란` 오달수 측 "경찰 내사 종결, 고심 끝 독립영화 복귀"(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08-13 11:2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미투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씨제스 측은 오달수의 복귀 소식을 전하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투 사건 후 자숙의 시간을 가져오던 오달수가 칩거에서 벗어나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요시찰’은 2017년 독립단편영화 ‘똑같다’ 연출한 김성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감옥을 배경으로 한 영화다. 오달수는 9월부터 촬영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
오달수는 지난해 2월 과거 연극 무대에서 함께 활동했던 여성 배우 두 명으로부터 성추행 폭로를 당하며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다. 오달수는 당시 출연 예정이었던 작품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그가 주연으로 나섰던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이웃 사촌’ ‘컨트롤’ 등은 아직 개봉하지 못하고 있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