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악마가` 박성웅, 이엘이 내민 손 잡았다… "다시 시작한다, 우리"

기사입력 2019-08-21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박성웅이 이엘이 내민 손을 잡았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7회에서는 지서영(이엘)과 모태강(박성웅)의 대립이 그려졌다.
이날 지서영은 과거 모태강과 현재 모태강 사이에서 괴리감을 느끼고 "당신. 모태강 아니지? 당신은 모태강이 아니야"라고 말했다.
모태강은 "맞아. 나 모태강 아니야"라고 웃으며 인정했다. 지서영이 "그럼 누군데?"라고 묻자, 모태강은 "악마"라고 답했다.
이에 지서영

은 "당신이 정 그렇게 원한다면 인정. 그래, 너 악마해"라면서 모태강에 손을 내밀고 "다시 시작하자, 우리"라고 말했다.
모태강은 지서영이 내민 손을 잡고 "다시 시작한다, 우리"라고 속으로 답했다.
또 지서영이 "처음부터"라고 말하자, 모태강은 "처음. 그 무엇도 나에게 어울리는 말은 없다. 보면 볼 수록 복잡한 존재다, 인간이란"이라고 생각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