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목표는 45%"…`사풀인풀` 설인아X조윤희X김재영, 막장없는 주말극 보여줄까?[MK현장]

기사입력 2019-09-25 15:54 l 최종수정 2019-09-25 16:04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재영, 나영희, 박영규, 김미숙, 설인아, 조윤희, 오민석, 윤박(왼쪽부터). 사진| 유용석 기자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재영, 나영희, 박영규, 김미숙, 설인아, 조윤희, 오민석, 윤박(왼쪽부터).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사풀인풀' 배우들과 감독이 기존 주말극과 결을 달리한 '막장' 없는 주말극을 약속했다.
25일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는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 김미숙, 박영규, 나영희와 한준서 감독이 참석했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사람들의 인생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다.
'대왕의 꿈', '강적들', '경성스캔들', '불멸의 이순신' 등을 연출한 한준서 감독과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애인있어요', MBC '반짝반짝 빛나는' 등을 집필한 배유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준서 감독. 사진| 유용석 기자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준서 감독. 사진| 유용석 기자

KBS2 주말드라마는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으나 출생의 비밀과 불치병 등을 소재로 한 막장으로 치닫는 내용이 많아 비판을 받고 있다. 전작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하나뿐인 내편' 등이 그렇다.
이에 대해 한준서 감독은 "주말 연속극이 자극적이고 과장된 소재를 사용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게 해야 시청자들이 보나'라는 딜레마도 있다"고 주말극의 한계를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과거 주말극과 맥을 달리하는 차별화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예쁘고 잘 사랑하는 이야기보다 잘 헤어지는 이야기에 더 가깝다"고 차별점을 이야기했다.
한준서 감독은 "'소확행' 등 유행하는 말을 잘 살펴보면 우리, 가족 보다는 '나'에 대한 애정이 있다.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면서 "('사풀인풀'에는) 멜로, 갈등, 사건 등이 다 있다. 나에 대한 이야기, 관심과 애정이 많이 강조된다. 멜로라고 해서 사랑에 목메는 이야기 등 보다는 다른 행복을 보여드리고 싶다. 전개되다보면 차이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장, 출생의 비밀 등은 저나 배유미 작가는 익숙하지 않다. (막장은) 많이 봐왔으니 저희는 안보여드리려고 애를 쓰고 있다"고 막장 없는 드라마를 약속했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재영, 설인아. 사진| 유용석 기자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재영, 설인아. 사진| 유용석 기자

지난해 KBS1 일일극 '내일도 맑음'으로 여자 신인상을 수상한 설인아가 첫 주말극 주연에 도전한다. 설인아는 "말도 안되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며 자신이 맡은 김청아 역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주말극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행복하다"면서도 "부담이 크게 와닿았는데 믿고 맡겨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설인아는 또 자신의 친오빠가 취준생이라면서 "엄마가 구박하고 타박하는 것도 보고 저또한 그러기도 했다"면서 "(극중) 아빠가 많이 미워하는데 그러면 안되겠더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어 "(공시생, 취준생에 필요한 말이) 별말이 아니더라 잘할 수 있어 잘하고 있으니 걱정하지마라는 말이 필요하다"고 공시생 역을 맡으며 느낀 점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극중 설인아의 아빠 역을 맡은 박영규는 "제 (실제) 삶에서 딸을 가져본적이 없어서 어떻게 설명할 수 없지만 딸 셋을 만나서 반갑다. 또 실제 딸같은 생각을 하려고 애쓴다. 셋 다 전부 성격이 다른데 왜 둘째를 미워해야하는 지 아직 이유를 알지 못한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극중 엄마 역을 맡은 이미숙은 "아빠가 이유 없이 둘째에 적대 감정을 가지고 있다. 그냥 미운 가시같은 것 같다고 생각하는 듯"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윤희는 '사풀인풀'을 통해 2016년 방송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드라마로 만난 남편 이동건과 결혼, 딸을 출산하고 배우로 돌아온 조윤희는 "3년전 주말드라마에서 남편(이동건)을 만나 결혼하고 복귀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말드라마에 참여하고 싶었다. 운좋게 좋은 드라마가 들어와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오민석, 조윤희, 윤박(왼쪽부터). 사진| 유용석 기자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오민석, 조윤희, 윤박(왼쪽부터). 사진| 유용석 기자

극중 조윤희와 핑크빛 기류를 형성할 상대역은 오민석과 윤박. 조윤희는 삼각관계를 선보일 두 사람에 대해 "오민석은 오빠지만 내가 먼저 챙겨줘야할 것 같다"면서 "윤박은 동생이지만 오빠같다. 오늘도 무릎 덮으라고 재킷 벗어줬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케미는 두 사람 다 좋다"고 훈훈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드라마로 복귀하는 인물은 또 있다. 바로 배우 박해미. 박해미의 전 남편 황민(46)은 지난해 8월 음주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화물트럭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고, 박해미는 두명의 뮤지컬 단원을 잃었다. 박해미는 사고 직후 공연 중이던 무대를 떠났고 강의하던 학교에 사표를 냈다. 지난 5월에는 황민과의 이혼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구설에 올랐던 박해미가 이번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가운데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한준서 감독은 "시놉시스를 보는 순간 떠올랐다"고 밝혔다.
한 감독은 "박해미가 맡은 홍아영이라는 캐릭터는 타고 난 금수저, 갑질이 능한 캐릭터"라며 "시놉시스를 보는 순간 박해미가 떠올랐다. 그 시점이 4월경이었다. 그때만해도 워낙 크고 작은 일들이 벌어졌고 몸을 사렸던 것은 사실이다. 마음 속으로는 조금 정리되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바람대로 (정리됐다)"며 "본인의 귀책사유가 있던 것도 아니다. 박해미와 만났는데 에너지가 넘치더라. 박해미도 너무 욕심이 났다더라. 촬영하면서도 제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여러번 확인했다. 크게 고민한 적 없었다"고 박해미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배우들 모두 입을 모아 "좋은 사람들이 만나 촬영장 분위기가 좋다"며 케미를 자랑한 가운데 김미숙은 목표 시청률을 45%로 잡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미숙은 "최고 시청률 45%. 되게 기대하고 있다. KBS 주말드라마 고정 시청자들이 많은 것 알고 있다. 내용으로 보면 많은 분들이 (시청할 것)"이라며 "첫회부터 놓치고 보면 안된다. 한

회라도 놓치면 손해보는 기분이다. 열심히 보실 것 기대한다. 잘 부탁한다"라며 시청을 독려했다.
'사풀인풀'이 '막장' 없이도 전작에 이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사풀인풀'은 오는 28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