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두 번째 열차 탑승…리액션 장인 등극

기사입력 2019-11-02 13:50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사진=tvN ‘시베리아 선발대’ 캡처
↑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사진=tvN ‘시베리아 선발대’ 캡처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이 다시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몸을 실었다.

김남길은 지난달 31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 2018년식 최신형 열차칸을 구석구석 꼼꼼히 살피며, 리액션 장인답게 작은 변화에도 끝나지 않는 감탄을 펼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역시 기차가 제일 편하다며 웃고 떠드는 사이 설레는 마음과 함께 약 3천킬로미터 떨어진 예카테린부르크로 출발한 열차.

곧이어 두번째 열차에서의 설레는 첫 식사시간이 찾아왔다. 김과 고추장 딜리버리 담당이었던 남길은 뿌듯하게 음식들을 꺼내며 임무를 마친 뒤, 요리하고 남은 라면스프를 입에 넣고선 콜록대며 다시한번 허당미를 발산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새 두번째 열차의 첫 정차역 지마에 당도했고, 비어있는 레일위에서 단체사진을 찍게된 선발대들 가운데서 남길은 매끄러운 포즈와 표정 연출법을 어드바이스하며 성공적인 슈팅을 완료했다.

그러나 이번 여행의 최대난관이 있었으니. 바로 두번째 열차에는 샤워실이 없다는 것. 이에 머리를 감지않겠다며 ’자연인’을 선언한 남길은 보무도 당당하게 두번째 정차역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예술혼을 불태우며 정성 가득한 풍경사진들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다시 열차가 달리기 시작하고 맨 마지막 칸까지 탐방을 떠난 남길은 다시 카메라를 들었고, 기차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을 안내했다.

이후 심장쫄깃한 거짓말탐지기 놀이에 돌입한 멤버들. ’나는 내가 잘생겼다고 생각한다’는 질문에 아니라고 대답했지만, 아찔하게 전해져오는 전율에 말 없이 손가락을 뺀 남길은 시청자들의 광대를 자극했다.

그 가운데 러시아에서 네번째로 큰 도시이자,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중앙 러시아의 관문 예카테린부르크에서 1박할 숙소를 틈틈이 검색하던 남길은 예약까지 완벽히 마치는 능숙함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간헐적 단식 중인 규필을 꼬드겨 결국 샌드위치 앞에 굴복시킨 남길은 배우를 속이는 연기력을 뽐내며 웃음을 선사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