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철수 잼` PD "배철수, 연륜 이상 힙스터…트렌드 앞서있다"

기사입력 2020-02-03 14:4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철수 잼' 제작진이 배철수의 연륜 이상 '힙'한 감성에 대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예능 '배철수 잼(JAM)'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철수와 연출자 최원석 PD는 '배철수 잼'의 감성이 세대를 관통할 수 있느냐에 관한 우려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전했다. 최원석 PD는 "배철수 선배는 지금도 가장 힙한 차트를 다루는 방송을 하고 계시지 않나. 나이를 아우르는 감성을 갖고 계시다 생각한다"면서 "나이 드신 게스트도 있지만, 젊은이들도 관심 가질만한 게스트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철수는 연륜이 있지만, 과거에 머물러있지 않고, 새로운 트렌드와 힙한 부분에 오히려 나보다도 앞서 계신 분이다. 그게 방송에도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따. .
배철수는 "나는 매 주 최신 음악을 접하고, 젊은 친구들과 이야기도 많이 하지만 극복할 수 없는 물리적인 세월의 차이가 분명히 있다. 내가 10대, 20대에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 사실 잘 모르겠다. 다만 이 프로그램은 내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중 '사람과 음악'이라는 한 시간짜리 코너가 있는데, 그것을 좀 더 버라이어티하고 화려하게 옮겨놓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이건 TV고 생방송이고 녹화니까, 나는 팔이 안으로 굽으니까, 절대로 이 프로그램이 지루하거나 루즈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첫 녹화 게스트는 이장희와 정미조다. 배철수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는 세대간 불화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프로그램 시작하면서 우리 사회에도 나이먹었지만 근사하게 나이먹어가는, 멋있는 어른들이 있다는 것을 젊은 세대들에게 보여주고 싶었고, 음악계 선배 중 이장희, 정미조 선배를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철수는 "나는 내 선배들 중에 나이 드셔서 그렇게 트렌디하고 멋지고 자기 세계를 확실하게 갖고 있는 분들을 뵌 적이 없다. 우아하기도 하고. 그분들을 방송을 통해 소개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자부심도 느끼고, 기쁘다"고 말했다.
'배철수 잼(Jam)'은 음악, 문화, 사회 등 한 우물을 깊게 판 각 분야의

고수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그들이 걸어온 인생을 음악과 함께 풀어내는 토크쇼다.
3일 첫 방송에는 70년대 청년문화의 아이콘이었던 싱어송라이터 이장희가 정미조와 함께 출연, 50년 음악 인생을 이야기한다. 두번째 게스트는 가수 양준일이다. 방송은 매 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