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메르스, 끝난 줄 알았는데…마지막 메르스 환자 다시 ‘양성 판정’

기사입력 2015-10-13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메르스, 끝난 줄 알았는데…마지막 메르스 환자 다시 ‘양성 판정’

과거 메르스 판정을 받고 퇴원한 마지막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이에 따라 이달 말 예정인 메르스 공식 종식 선언은 늦춰지게 됐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내 마지막 메르스 환자인 80번(35) 환자가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메르스, 끝난 줄 알았는데…마지막 메르스 환자 다시 ‘양성 판정’
↑ 메르스, 끝난 줄 알았는데…마지막 메르스 환자 다시 ‘양성 판정’

지난 1일 폐렴 증상이 사라지고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에서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한 지 열흘 만에 재발한 것.

이 환자는 11일 오전 5시 30분께 발열, 구토 등 증상을 나타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선별진료에서 진료를 받고 같은 날 오후 12시 15분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입원했다.

방역당국은 서울대병원과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한 총 2차례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80번 환자와 관련해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한 결과 퇴원 전 2개월간의 상태와 유사하게 환자 체내에 잠복해있던 극소량의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생각하며, 감염력은 매우 낮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이날 브리핑에서 한 전문가는 "(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가 몸 안에서 오랫동안 잠복하고 있다가 다시 살아나는 일은 이 바이러스의 특성상 가능하지 않다"며 "이 환자로부터 다른 환자에게 전염될 가능성은 0%에 근접했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가족 4명, 의료진 및 병원직원 29명, 병원내 환자 및 보호자 16명, 구급차 이송 관련 12명 등 총 61명을 자가격리했다.

이외에 접촉 강도가 약한 병원 직원·의료진 27명, 환자 27명, 보호자 11명, 기타 3명 등 68명도 보건소가 상태를 감시하기로 했다.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접촉자도 파악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현재 서울대병원 격리 병상에 입원해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접촉자에 대한 격리조치 등은 철저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림프종이라는 면역계통 암을 앓아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메르스에 감염됐습니다. 지난 6월7일 확진 판정뒤 116일 동안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격리치료를 받았다. 면역력이 떨어져 있어 메르스 바이러스 감염이 잘 치료되지 않았고,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과 음성을 오고가다가 지난 1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지난 3일 퇴원

했지만 몇주 뒤 림프종 치료를 위해 다시 입원할 계획이었다.

정부는 이를 기준으로 오는 29일 밤 12시에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라 '메르스 종식' 선언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종식 시점은 더 늦춰지게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무기한 연기 방침을 밝혔다.

메르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