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진 의원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당권 도전 시사

기사입력 2011-05-26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진 한나라당 의원이 오는 7월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6일) MBN 뉴스M에 출연해 "지금 한나라당이 위기상황이지만 서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정당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당의 쇄신과 활력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
박 의원은 "현재 정치는 과잉이고 정책을 결핍돼 있다"면서 "서민의 고통을 공감하고 정책으로 풀어낼 수 있는 그런 한나라당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의원은 또 당권과 대권을 분리해 놓은 현행 당헌·당규는 '제왕적 총재'의 폐해를 막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으로 이제 와서 쉽게 바꾸기는 어렵다고 말해 사실상 개정 반대의사를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자녀 살해 후 극단적 선택' 한 해 평균 20명…전담 인력은 태부족
  •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 영국 '감세안' 백지화…열흘 만에 철수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김건희 논문' 핵심 증인 줄줄이 '해외 출장'…민주 "행동명령 검토"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