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당원 명단 유출, 경찰 의도 있는 것"

기사입력 2012-08-09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는 당원 2만 7천여 명의 명단이 이벤트업체에 유출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의도가 있는 짓 같다

"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경찰이 압수수색해 명단을 가져간 것은 6월 28일인데, 언론에 공개한 것은 지난 6일이었다"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경찰이 두 달 동안 갖고 있다가 민주당의 대선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시작되는 때에 맞춰 언론에 제공한 것이니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 패배…8강 진출 좌절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