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전효숙 무산' 책임 공방

기사입력 2006-09-14 15:22 l 최종수정 2006-09-14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효숙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가 또 무산되면서 여야가 책임 공방을 벌였습니다.
여당은 한나라당의 억지 주장이 헌법재판소장 공백사태를 불러왔다고 주장했고, 야당은 청와대가 근본적 원인을 제공했다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터뷰 : 임채정 / 국회의장
- "국회의 운영을 책임진 입법부의 수장
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습니다."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국회 처리가 또 무산됐습니다.

열린우리당은 임명동의안이 처리되지 못한 책임은 전적으로 한나라당에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3일간 여야 합의로 진행된 청문회가 원천무효라는 한나라당의 주장은 근거없는 억지라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 김한길 / 열린우리당 원내대표
-"한나라당이 자진사퇴하라는 것은 원천적 잘못된 것입니다. 자진사퇴하라고 국회임명동의하는게 아닙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헌재소장 공백사태는 법을 무시한 인사를 단행한 청와대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청문회의 절차상 하자와 헌재소장의 중립성 훼손이 드러난만큼 임명 철회만이 해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전재희 /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헌법재판소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서 자진사퇴의 결단을 내리고 정부도 무효인 것을 계속 밀고 가려고 하지말고 임명철회해줄 것을 바란다."

황승택 / 기자
-"헌법재판소장 공백 장기화 우려가 제기되면서 한나라당은 배제한 19일 본회의 처리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수로, 이낙연에게 "공연하는 사람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 "시세보다 200억원 비싸게"…박덕흠, 배임 혐의로도 고발
  • [속보] 정부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관련 1339 콜센터 24시간 상담"
  • 문 대통령, 오늘 권력기관 개혁회의…추미애 장관 참석
  • 빌 게이츠 "미 코로나 진단에 24시간 넘게…어이없는 상황"
  •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