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계개편 주도권 어디로?

기사입력 2006-09-27 14:27 l 최종수정 2006-09-27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면위로 떠오른 정게개편을 두고 각당이 치열한 주도권 다툼에 들어갔습니다.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서로의 정계개편 움직임을 맞비난했고, 민주당은 한나라당과 거리두기에 들어갔습니다.
강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나라당이 민주당과 뉴라이트를 포괄하는 보수대연합의 시동을 걸자, 열린우리당이 즉각 반격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매춘'이라는 격한 단어를 동원한데 이어, 뉴라이트는 '유정회'로 규정했습니다.

인터뷰 : 민병두 / 열린우리당 의원
- "멀쩡한 지식인들이 유정회로 들어가서 공화당 보조부대 거수기 됐듯, 이분들이 한나라당에 들어간 것을 보고 안타깝다는 생각을 했다."

민주당도 한화갑 대표가 직접 나서서 한나라당 공격에 가세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선의의 경쟁상대일 뿐 합당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습니다.

인터뷰 : 한화갑 / 민주당 대표
- "이는 다분히 정략적 의도를 가지고 있는 삼류정치소설에 불과하다는 것을 말씀 드립니다."

그러면서도 정계개편의 중심이 되겠다는 입장은 재확인해, 고건 전 총리와 열린우리당이 '헤쳐모여' 대상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나라당은 발끈했습니다.

강재섭 대표는 여권의 정계개편 시도는 "오는 후보가 없으니 판을 흔들어 보겠다는 생각"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꼼수를 쓰기보다 정도로 가라는 충고도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 강상구 / 기자
- "정계개편이 가시권에 들면서 물고 물리는, 그야말로 3류 정치소설이 정치권에 난무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류호정, 원피스 복장에 일부 누리꾼 막말…진중권 "국회복 따로 있나"
  • KBS 라디오 생방송 중 난동 피운 40대 남성 현행범 체포
  • 서초구청, 하나은행 서초동지점 직원 확진 알려
  • 친구 살해 후 여행용 가방에 유기 혐의 20대 2명 구속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베이루트 폭발참사 원인, '테러 원료' 질산암모늄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