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PSI 방침 결정했나

기사입력 2006-11-06 17:31 l 최종수정 2006-11-06 1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당초 오지않는다던 로버트 조지프 미 군축담당 차관이 오늘 밤 미 북핵대표단의 일원으로 방한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조지프 차관이 계획을 바꿔 방한하는 것을 두고 우리정부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PSI에 대한 방침을 결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상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얼마전 외교부 당국자는 조지프 미 군축차관이 우리나라에 온다는 요청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조지프 차관이 와서 충분히 협의 방문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다는 설명을 곁들였습니다.

PSI를 담당하고 있는 조지프 차관이 PSI 참여 결정을 유보하고 있는 우리측 상황을 고려해 방한하지 않기로 했다는 뜻으로도 풀이됐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조지프 차관이 미 북핵대표단 일행에 합류했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동북아 순방 예정인 조지프 차관이 당초 계획을 변경해 방한을 희망해 왔다 면서 정부는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조지프 차관의 방한은 논란의 정점에 있는 우리정부의 PSI 참여 문제와 맥이 닿아있어 주목될 수 밖에 없습니다.

관심은 조지프 차관의 방한이 우리정부의 PSI 방침과 어떤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데 모아집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소식통은 조지프 차관이 갑작스레 일정을 바꾼 것은 우리정부의 PSI 방침과 어떤식으로든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가 특별한 결정을 하지 않았더라도 미국과 PSI 문제를 최종 조율한다는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PSI 관련해 어떤 결정이나 방침도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유상욱 / 기자
-"이번 한미간 협의는 PSI 전면 참여 등 대북 제재 문제에 집중될 것으로 보여 양측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