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박광철 주스웨덴 대사 소환…숙청 본격화?

기사입력 2013-12-28 07:00 l 최종수정 2013-12-28 09:40

【 앵커멘트 】
북한이 장성택 처형 이후 처음으로 대사급 외교관을 소환했습니다.
이에 따라 '장성택 라인'에 대한 숙청이 본격적으로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오택성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광철 스웨덴 주재 북한 대사 부부가 베이징을 통해 본국으로 소환됐습니다.

중국 베이징 외교가의 소식통은 박광철 스웨덴 주재 북한 대사 부부가 어제(27일) 호송 조로 보이는 사람들과 함께 베이징발 고려항공 편으로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전했습니다.

주스웨덴 한국대사관 관계자도 "박광철 대사 부부가 소환된 것은 맞다"며 스웨덴 정부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박광철 대사는 장성택 외무성 라인의 주요 인물로 북한 외무성 인사 과정에서 장성택의 의향을 충실히 반영해 신임을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광철 대사의 소환은 장성택 처형 이후 대사급 외교관으로서는 처음입니다.

이에 대해 김정은이 장성택 측근과 친척들에 대한 정리 작업을 이어가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은 앞서 장성택의 조카인 장용철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 가족과 장성택의 매형 전영진 주쿠바 북한 대사도 소환했습니다.

하지만, 장성택의 측근이었던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에 대한 소환 움직임은 현재까진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오택성입니다.

영상편집: 최지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