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4자방' 국정조사에 올인하는 새정치…중심엔 '친노'

기사입력 2014-11-06 20:01 l 최종수정 2014-11-06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의미하는 이른바 '4자방' 국정조사 관철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눈에 띄는 점은 유난히 친노 의원들이 여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건데요.
어떤 이유가 있는 걸까요?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책임자 반드시 조사 처벌하라! 처벌하라! 처벌하라! 처벌하라!

파란 피켓을 든 새정치연합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구호를 외칩니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 그리고 최근 터진 방산비리를 국정조사해야 한다는 겁니다.

아직 여당과 합의는 안됐지만, 새정치연합은 이미 국정조사와 청문회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어제)
- "모든 것은 철저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되고, 국민의 공감을 얻을만한 대책안이 마련된 후에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가장 먼저 꾸려진 자원외교 진상조사위원회는 전체 위원 13명 중 절반이 넘는 7명이 친노계로 분류됩니다.

특히 친노 핵심인 노영민 의원이 위원장에, 행동 대장 격인 홍영표, 홍익표, 저격수 최민희, 김현 의원 등 친노계 중에서도 강경파 의원들이 포진해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끕니다.

▶ 인터뷰 : 노영민 /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이를 거부한다면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은 해외 자원개발 국부 유출의 공범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MB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며, 아울러 당시 자원 외교를 주도했던 최경환, 윤상직 장관 등 현 정권 실세들의 책임도 집중적으로 파헤치겠다는 계산입니다.

▶ 스탠딩 : 신혜진 / 기자
- "일각에선 차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국면 전환을 노리는 친노세력이 다시 결집하려는 시도란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MBN 뉴스 신혜진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북, 또 도발…동·서해로 완충구역서 130여발 포병사격
  • 윤 대통령 지지율 40%대 육박…2주 연속 상승 38.9%
  •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9억에 매도…집값 반토막에 '눈물'
  • 잉글랜드 핵심공격수 스털링 자택에 강도…16강전 포기 급히 귀국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음바페, 트로피 반대로 든 이유…"난 술 광고 안 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